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대이란 인도적 교역 확대 기업설명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부는 인도적 품목의 대이란 교역을 확대하기 위하여 우리 수출 기업들을 대상으로 7.6(월)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업설명회를 개최하였다.
   ※ 이란과의 교역은 미국의 이란중앙은행(CBI, Central Bank of Iran) 제재 강화(2019.9월)로 중단되었으나, 우리 정부는 이란 및 미국과의 협의를 통해 대이란 인도적 품목의 교역 절차를 재개(2020.4월)
 ㅇ 오늘 설명회는 지난 6.5(금)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을 단장으로 출범한 『대이란 인도적 교역 확대 관계부처 TF』차원에서 실질 교역을 가속화하기 위한 조치로서 개최되었다.
□ 오늘 기업설명회에는 의약품, 의료기기, 농산물, 식료품 등 인도적 품목의 대이란 수출에 관심 있는 40여개 기업들이 참가하였다.
 ㅇ 정부는 이란과의 교역 과정에서 우리 기업과 금융기관들이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험에 노출되는 경우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이란 및 미국 측과의 협의를 거쳐 강화된 교역 절차*를 마련한 바, 오늘 설명회에서는 관련 상세 내용을 전달하고 질의응답을 진행하였다.
     * EDD(Enhanced Due Diligence) : 제재 대상자가 교역 과정에 개입되어 물품이 자금세탁 등으로 전용되지 않도록 거래 단계별로 확인하는 절차
 ㅇ 발표를 진행한 외교부 황상윤 외무사무관과 기획재정부 홍광표 사무관은 코트라 테헤란 무역관, 전략물자관리원 등 정부기관들이 대이란 인도적 교역 절차에 관여함으로써 인도적 교역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하였다고 설명하였다.
□ 기업설명회에 참석한 하산 몰러 자파리(Hassan Molla Jafari) 주한이란대사관 경제참사관은 인도적 교역 확대를 위한 한국 정부의 줄기찬 노력과 기업들의 관심에 사의를 표명하였다.
 ㅇ 자파리 참사관은 이란에서 드라마 대장금 시청률이 90%를 기록했을 정도로 이란 국민들은 한국에 대하여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다고 하고,
 ㅇ 인구 8천만의 거대 시장인 이란으로 보다 많은 한국산 품목들이 수출되어 다소 정체 상태에 있는 양국 교역이 더욱 증대되고 양자관계가 확대 발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하였다.
□ 정부는 대이란 인도적 교역을 확대하기 위해 관계부처 TF를 중심으로 우리 기업들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가면서 미국, 이란 등 유관국과의 관련 협의도 계속해나갈 예정이다.
  ※ 의약품, 의료기기, 농산물, 식료품 등 인도적 품목의 대이란 수출 관련 상세 내용은 KOTRA 신남방중동팀(02-3460-3387)으로 문의 바랍니다.

붙임 : 기업설명회 사진.   끝.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