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해양경찰청, 여름 피서철 연안사고 예방 총력 다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양경찰청, 여름 피서철 연안사고 예방 총력 다한다


- 해수욕장, 갯벌 등 관광객 밀집 장소 안전관리 강화 -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여름 피서철 해수욕장, 갯벌 등 바닷가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연안해역에서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3년간 6월에서 8월까지 발생한 연안해역 안전사고는 875건으로 170명이 사망하였으며, 일년 중 이 기간에 전체 사망자의 47%가 발생했다.

·피서객이 많이 찾는 해수욕장, 갯벌에 대한 중점 안전관리 실시
·지자체, 지역주민과 협업 강화 및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 추진




최근 개장 전인 동해안의 해수욕장에서 너울성 파도에 휩쓸리거나, 서해안의 갯벌에서 조개를 캐던 일가족이 밀물에 고립되는 등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9일 전국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지역별 안전관리 실태와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등 구체적인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자리를 가졌다.


해수욕장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여 개장 전 해수욕장에 대한 육상 순찰을 확대하기로 했다.


해상순찰대를 운영하여 수영 경계선 외측에 대한 순찰과 즉시 구조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갯벌에 안전유도길, 야간 방향유도등, 조석정보 전광판 등 안전시설물을 확충하고, 사고가 집중되는 시간대와 장소에 예방순찰도 강화할 방침이다.


연안해역의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주민과 민간단체 등으로 ‘연안안전지킴이’를 확대 구성하여 합동 순찰하는 등 민·관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본청과 지방청에서 운영 중인 ‘연안사고예방협의회’를 경찰서 단위까지 확대하고, 지역특성을 반영한 안전관리 세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범국민 구명조끼 착용 실천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는 한편, 테트라포드, 갯바위 등 사고 위험이 높은 장소에서는 구명조끼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제도적 개선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올해 여름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여행이 제한되면서 국내 바닷가로 피서객이 몰릴 것이 예상된다.” 면서 “국민들께서도 위험한 장소 출입을 자제하고 연안 해역에서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기 바란다.” 고 당부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