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후 사망 72건 접수… 70대 이상이 86% 차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의협 “의사 국시 재응시 해결 없는 의정협의체 거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반려동물도 ‘행정 고객’… 지자체들의 복지 경쟁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해양경찰청, 제2기 국민소통위원회 새롭게 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조, 해양환경 및 생물 보호, 독도 전문가 등 신규 위원 4명 위촉 -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25일 오전 국제회의실에서 국민 목소리를 대변하고 해양경찰 정책을 평가할 국민소통위원 4명을 신규 위촉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국민체감 성과 창출을 위해 처음 구성된 국민소통위원들은 비영리 시민·사회단체, 해양종사자, 일반국민 등으로 구성돼 ▲해양안전문화 ▲해양자원관리 ▲인권보호 ▲해양환경보전 등 총 4개 분야에서 국민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바다 현장의 국민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하고, 때로는 국민의 불편 해소를 위해‘쓴소리’도 마다하지 않는 해양경찰 정책 평가자로서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이번에 신규로 위촉하게 된 위원은 심해구조 등 구조업무에 관한 많은 현장 경험과 전문지식이 해박한 유낙균 전 해난구조대장, 일본의 독도 역사 왜곡에 대한 사실을 국민에게 알리고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호사카 유지 독도종합연구소장 겸 세종대학교 교수, 토종 해양생물 구조 및 치료활동 등 해양 생태계 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지윤 롯데아쿠아리움 팀장, 해양생물 및 환경 분야에서 다양한 논문을 발표하는 등 해양 환경 운동가로 활동 중인 류종성 안양대 교수가 임명됐다.


위촉식에 이어 ‘센카쿠 열도 분쟁으로 본 독도문제’를 주제로 한 호사카 유지 교수의 특강을 열었다.


독도를 수호하기 위한 해양경찰의 역할 변화와 영해수호의 중요성을 되새겨 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김홍희 청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소통위원들을 비롯해 국민의 작은 말씀에도 귀 기울이며 국민 중심의 적극행정을 펼쳐나갈 방향과 해법을 찾겠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추진을 통한 청렴행정으로 신뢰받는 해양경찰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양경찰청, 제2기 국민소통위원회 출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환자도 가족도 마음 편한 ‘치매 안심’ 서대문

[현장 행정] 새로 연 치매센터 찾은 문석진 구청장

좁고 가파른 화곡동 까치산, 안심 골목길로

보행로·따릉이 대여소·CCTV 등 설치

서초 ‘언택트 선별진료소’ 유럽도 벤치마킹

국내 첫 ‘워킹스루’로 감염 차단 탁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