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후 사망 72건 접수… 70대 이상이 86% 차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의협 “의사 국시 재응시 해결 없는 의정협의체 거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반려동물도 ‘행정 고객’… 지자체들의 복지 경쟁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설명] “쪽방, 고시원 등 거주자에 임대주택 공급 117 가구뿐” 이라는 언론보도는 사실과 다릅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보도내용(‘20.9.30. 조선일보) >
◈ 쪽방, 고시원 거주자에 임대주택 공급? 실입주 117가구뿐
국토부는 올해에만 비주택거주자에게 공공임대주택 5,500가구를 공급한다고 하였지만 실제 입주한 가구는 100여 가구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

쪽방, 고시원 등 비주택거주자의 이주지원 실적이 100여 가구에 불과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릅니다.

정부는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의 주거안정을 위한 정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현 정부 출범이후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공공임대주택 우선 공급량은 꾸준히 증가(‘16년 대비 ’19년 공급실적 3.65배) *하여 왔습니다.
* ‘16년 1,070호 → ’17년 1,098호 → ‘18년 1,638호 → ’19년 3,905호 → ‘20.8월 3,379호

금년에도 ‘20.8월 현재 총 3,379 가구에 공공임대주택이 공급되었으며, 연말까지 5,500호가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할 예정입니다.

한편, 정부는 이러한 비주택 거주자의 공공임대주택 이주를 더욱 촉진하기 위해 ‘20.4월부터 서울, 경기 등 전국 11개 지자체와 함께, 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임대주택 정보제공, 개별상담 등을 통해 이주수요를 발굴하는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동 기사에서 언급한 이주지원 실적 117가구는 비주택 거주자의 전체 이주지원 실적이 아니라, 금년도에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통해 추가로 이주를 지원한 실적입니다.
* 현재 6,027건을 상담하여 709건의 공공임대 입주신청서 접수 → 주택매칭, 자격심사 등의 과정을 거쳐 순차적으로 이주지원 예정(117가구 입주완료)

앞으로도 정부는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거주자의 주거안정을 위하여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통해 이주수요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환자도 가족도 마음 편한 ‘치매 안심’ 서대문

[현장 행정] 새로 연 치매센터 찾은 문석진 구청장

좁고 가파른 화곡동 까치산, 안심 골목길로

보행로·따릉이 대여소·CCTV 등 설치

서초 ‘언택트 선별진료소’ 유럽도 벤치마킹

국내 첫 ‘워킹스루’로 감염 차단 탁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