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도 혁신… “연대로 맞서온 국민들께 버팀목 될 것”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공유 어린이집’ 대기자 60% 확 줄였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야간에 아이 맡길 곳 없나요?… 거점 어린이집 안심돌봄 ‘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청장 동정자료) 양충모 청장, “새만금에서만 누릴 수 있는 차별화된 관광자원 개발로 관광객들 불러 모으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충모 청장, “새만금에서만 누릴 수 있는 차별화된 관광자원 개발로 관광객들 불러 모으겠다.”
- 새만금 정주형 테마마을 조성사업의 콘텐츠 개발방향 논의 -


□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10월 20일 매일유업(주)에서 투자·운영 중인 전북 고창의 상하농원*을 방문해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과 연계한 관광용지 내 정주형 테마마을 조성사업 추진과 관련해 조언을 구했다.
  * (상하농원) 약 90,311㎡ 규모의 농어촌테마파크(‘16. 4. 개장)로 생산·제조·가공·문화체험·숙박 등 국내 6차 산업의 성공사례로 자리매김함


□ 양 청장은 상하농원의 농부마켓, 체험시설, 숙박시설, 공방, 동물농장 등의 주요 시설을 둘러보며 “지역농산물을 활용해 체험과 휴식을 결합한 운영체제가 6차 산업의 성공사례답게 매우 인상적이다.”라고 말했다.


 ㅇ 또한, 상하농원 류영기 대표에게 “상하농원이 갈고 닦은 경험과 노하우(비법)를 새만금만의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에 적용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라고 요청했다.
 ㅇ 류 대표는 “코로나19로 관광사업이 어려움을 겪는 중에도 체험을 곁들인 정주형 테마시설은 선방하고 있다.”라면서, “새만금의 정주형 테마마을 조성에 힘을 보탤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금이 된 상금… 고려대생들 성북에 ‘아름다운 기부’

위안부 위한 학술 공모전서 우수팀 영예 저소득 청소년 장학금으로 100만원 전달

“청사 광장은 과천 심장이자 상징… 주택공급은 역사성 상실

김종천 시장 ‘과천청사 일원 주택공급 반대’ 천막집무실 시위 100일

방역 지친 동대문 직원, 한약재 족욕에 ‘힐링’ 모락모락

[현장 행정] 유덕열 구청장, 공무원 위로 ‘뒤풀이’ 차량 소독·지원금 등 담당 직원들 챙겨 한방진흥센터 ‘건강 체험 패키지’ 제공 손발 마사지받고 한방차 마시며 담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