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상반기 경단녀 150만 6000명… 30대 46% 최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미래 역량 육성·학교안전망 구축… 학생 꿈 맘껏 펴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억 소리 나는 농부… 나도 돼볼까 부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믹타 외교-보건 2+2 고위관리회의[SOM] 첫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리나라,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등 믹타[MIKTA] 5개국은 함상욱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 주재 하에 11.26.(목) 오후 1시(서울시간) 「제1차 믹타 외교-보건 2+2 고위관리회의[SOM]」를 개최하고, 국제보건체계 강화 및 믹타 5개국간 관련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 믹타[MIKTA]: 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호주로 구성된 중견국 협의체로 13.9월 제68차 유엔총회 계기 출범 / 한국은 20.2월-21.2월간 의장국 수임
- 그간 17차례 외교장관회의, 9차례 고위관리회의, 5차례 국회의장회의 등 개최 및 코로나19 팬데믹에 관한 외교장관 공동성명(4.9) 등 공동성명․발언 70여회 시행
ㅇ 올해 의장국인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열린 이번 회의는 믹타 5개국 외교 및 보건 고위관리회의[SOM] 대표들이 처음 함께 모인 회의입니다.


□ 믹타 외교 및 보건 SOM 대표들은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고 유사한 보건 위기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WHO와 국제보건규칙[IHR]을 중심으로 한 현행 국제보건체계의 개선․강화가 시급하다는 점을 공히 강조하면서, 향후 국제사회의 관련 논의 및 감염병 및 보건의료 분야 전반에 있어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습니다.
ㅇ 함상욱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은 “코로나19와 같은 초국경 감염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주요국의 외교 및 보건 채널간 협업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오늘 첫 회의를 통해 5개국 외교-보건 당국간 연계를 통한 보건안보 공조 강화 기반이 마련된 만큼, 향후 다양한 계기에 5개국 외교 및 보건 당국이 함께 참여하는 2+2 형태의 협의를 각급에서 지속해나가자고 했습니다.
ㅇ 정홍근 보건복지부 국제협력관은 “한국이 2020-23년 WHO 집행이사국으로서 국제보건체계 강화에 기여하고 있으며, ‘세계 백신공급 메커니즘[COVAX Facility]’ 참여 및 ‘코로나19 백신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COVAX AMC]’ 기여 공약 등 백신의 개발과 공평한 보급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동참하고 있다”면서, 감염병 및 보건의료 분야 전반에서 협력을 증대해나가자고 밝혔습니다.
ㅇ 회원국 외교 및 보건 SOM 대표들은 믹타가 올해 코로나19 사태 하에서 다자협력 강화를 위한 중견국 간 연대의 메시지를 지속 발신해온 점을 높이 평가하고, 이번 회의를 계기로 5개국 외교-보건 당국 간 긴밀한 소통․협력 하에 보건안보 분야에서도 국제 공조를 강화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 이번 회의는 글로벌 보건 위기의 장기화로 국제보건협력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다양한 지역을 대변하는 중견국의 외교 및 보건 당국간 연계를 통해 보건안보 공조를 강화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됩니다.




붙임 : 1. 믹타 약황
      2. 회의 사진.  끝.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73세까지 고용… 어르신 행복한 동작

區 자본 출자 ‘어르신행복주식회사’ 청소·공예품 제작 등 163명 근무 중

“송파 장지천 숲체험원 다시 열어요”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유아숲체험원 점검

‘온 마을이 학교다’… 양천 마을교육공동체 추진

민간주도 거버넌스형… 29일까지 공모 학교·동별·방과후·학부모 사업 등 대상

노원, 임산부 1353명에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年 41만원 지원… 25일부터 선착순 모집 “안전 먹거리 먹고 농가 판로 확보 돕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