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아서 집 나왔는데 쉼터마저 눈칫밥, ‘남자’라서… 오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국민 54% “백신 접종, 공동체 위한 우리 모두의 책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어린이집 아동학대 정황 발견하면 CCTV 영상 원본 열람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참고)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정례브리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 정은경 청장)는 1월 16일 0시 기준으로,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547명, 해외유입 사례는 33명이 확인되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71,820명(해외유입 5,902명)이라고 밝혔다.


○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54,196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33,610명(확진자 84명*)으로 총 검사 건수는 87,806건, 신규 확진자는 총 580명이다.
* 익명검사 신규 확진자는 신상정보 확인 및 역학조사 등을 진행하여 확진자 통계에 반영 


○ 신규 격리해제자는 1,018명으로 총 57,554명(80.14%)이 격리해제되어, 현재 13,030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60명, 사망자는 19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1,236명(치명률 1.72%)이다.



 
□ 1월 16일(0시 기준) 국내 주요 발생 현황은 다음과 같다.


※ 1페이지 0시 기준 통계, 지자체 자체 발표 자료와 집계시점 등의 차이로 일부 상이할 수 있으며, 향후 역학조사에 따라 분류 결과 변동 가능
   
○ 1월 16일 0시 기준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547명이며(최근 1주간 일 평균 516.1명), 수도권에서 341명(62.3%), 비수도권에서는 206명(37.7%)이 발생하였다.


 


○ 수도권


 


- (서울 송파구 교정시설 관련) 격리자 추적검사 중 3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221명이다.


 


- (서울 서대문구 종교시설 관련) 1월 5일 첫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 조사 중 15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6명*이다.
* (구분) 교인 8명(지표포함), 가족 7명, 지인 1명


- (서울 동대문구 사우나 관련) 1월 5일 첫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2명*이다.
* (구분) 종사자 1명, 이용자 11명(지표포함)


- (서울 강동구 요양병원 관련) 1월 6일 첫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 조사 중 12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3명*이다.
* (구분) 환자 6명(지표포함), 종사자 3명, 가족 4명


- (서울 용산구 미군기지 관련) 1월 11일 첫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 조사 중 17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8명*이다.
* (구분) 군 관계자 15명(지표포함), 가족 1명, 지인 1명, 기타 1명


- (경기 용인시 수지구 교회 관련) 접촉자 추적관리 중 2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209명이다.


 


- (경기 용인시 요양원 관련) 1월 2일 이후 접촉자 추적관리 중 10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20명*이다.
* (구분) 종사자 4명(지표환자 +3), 입소자 15명(+7), 가족 1명


○ 충청권


 


- (충북 괴산군/음성군/진천군/경기 안성시 병원 관련) 격리자 추적검사를 통해 15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438명이다.


 


○ 호남권


 


- (전북 순창군 요양병원 관련) 1월 13일 이후 접촉자 추적관리 중 7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13명이다.


 


- (전남 순천시 교회 관련) 1월 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0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1명*이다.
* (구분) 교인 6명(지표포함), 가족 2명, 지인 3명


- (전남 영암군 사찰 관련) 1월 1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2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3명*이다.
* (구분) 신도 4명(지표포함), 주민 9명


○ 경북권


 


- (대구 달서구 어린이집 관련) 접촉자 조사 중 14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22명*이다.
* (구분) 종사자 7명, 가족 14명(지표포함, +13), 지인 1명(+1) 


- (경북 구미시 일가족2 관련) 1월 1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2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3명*이다.
* (구분) 일가족 10명(지표포함), 동료 2명, 동료의 가족 1명


○ 경남권



 
- (부산 금정구 의료기관 관련) 1월 1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7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8명*이다.
* (구분) 이용자 4명(지표포함), 종사자 3명(지표포함), 가족 7명, 기타 4명


- (부산 남구 항운노조 관련) 1월 1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2명*이다.
* (구분) 종사자 6명(지표포함), 가족 6명


- (부산 수영구 교회 관련) 접촉자 조사 중 6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28명*이다.
* (구분) 교인 14명(+2), 타 교회 교인 10명(지표포함), 기타 4명(+4)


- (경남 진주시 기도원 관련) 접촉자 조사 중 10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95명*이다.
* (구분) 방문자 77명(지표포함), 가족 6명(+3), 지인 5명(+2), 기타 7명(+5)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집단 발생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선제검사 현황을 설명하였다.


○ 지난 1주간(’21.1.1. ~ 1.7.) 검사 현황은,


- 전체 대상 기관의 65.93%(8,480개소/12,862개소), 전체 대상 인원의 62.6%(259,640명/414,755명)가 검사를 받았으며, 이 중 13개소*에서 총 36명이 양성으로 확인되었다.


* 요양병원 5개소, 정신병원 2개소, 요양시설 6개소


- 기관별로는 요양병원 74.3%, 요양시설 51.0%, 정신병원 88.4%, 정신요양·재활시설 66.2%, 양로시설 136.3%, 중증장애인거주시설 37.1%가 검사를 시행하였다.


○ 방역당국은 선제검사는 무증상·경증 환자의 조기 발견을 통해 고위험군 보호 및 감염취약시설의 집단발병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 관련 시설과 종사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며, 선제검사 참여를 독려하였다.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수도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운영평가 및 향후 운영방안을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 지난해 12월 14일부터 서울, 경기, 인천은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 총 144개소의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운영 중*이다.
* 거리두기 단계 연장(1.4.∼1.17.)이후, 현장 여건 등 고려하여 개소수 조정 (153개소(’20.12.14.~’21.1.4.) → 144개소(’21.1.16.)) 
** 비수도권 9개 광역시·도에서도 자발적으로 임시선별검사소 설치·운영 중(’20.12.23.) 7개소 → (’21.1.2.) 33개소 → (’21.1.9.) 31개소 → (’21.1.16.) 59개소


- 지난 1달간 총 1,099천건(일평균 34,450건)의 검체를 검사해 3,231명의 확진자(양성율 0.3%)를 조기 발견해 역학조사 및 관리하고 있다.


 


○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결과, △검사의 편의성·접근성 제고, △검사량 확대 및 확진자 조기발견으로 지역사회 확산 방지, △임시선별검사소의 비수도권으로의 확산 등의 성과가 있었다.
   
- 역, 광장 등 이동·접근이 편리한 곳에서, 주소·증상유무에 관계없이 전화번호 확인만으로 검사가 가능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하여 검사 참여도를 높였다고 평가하였다.
   
- 또한, 1개월간 수도권지역 총검사량은 전월(368천건) 대비 4.7배(1,722천건)로 증가하였으며, 임시선별검사소는 수도권 총검사량의 64%를 시행하며 지역사회 감염의 조기 발견에 기여하였다.


* 개소당 1일 평균 보건소(62건) 대비 4배 이상(임시선별검사소 267건) 
   
- 또한 1개월간 간 수도권 확진자의(27,911명)의 11%를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로 발견함으로써 지역사회 확산 차단에 기여하였다.


* 다만, 임시선별검사소 확진자의 49%가 확진자 접촉자 등 역학적 연관성 있으며, 유증상자가 69%를 차지


- 다만, 익명검사로 확진받은 경우에는 확진자 확인과정에서 지연이 발생함에 따라,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대상자는 반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안내한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 방역당국은 지난 성과를 바탕으로, ’21.2.14일(설연휴 특별방역기간)까지 수도권 130개 검사소를 연장 운영하고, 익명검사 운영체계를 보완하기로 결정하였다.
   
- 시·도가 지자체별 유행 상황과 대상자의 접근성, 검사실적 등을 고려하여 검사소 통폐합·신설 등 자체 조정하고,
   
- 확진자 접촉 등 역학적 연관성에 따라 실명 확인 필요 대상자와 일반 무증상 검사자를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분리·관리하여 익명검사 확진자 대응 문제를 일부 해결할 계획이다.
   
- 익명·실명 검사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모바일 문진시스템*도 개발·적용한다.


*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전,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인식하여 문진표 서식에 따라 검사 희망자가 직접 작성


○ 방역당국은 한파에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고생하는 의료진과 행정 지원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 국민들께는 확진자 관리 및 효율적인 검사를 위해, 코로나19 증상이 있거나 역학적 연관성이 있어 검사가 필요한 경우는 선별진료소로, 


- 별도의 증상이 없으나 불안감으로 검사를 받고 싶은 경우는 임시선별검사소로 방문하여 검사 받아줄 것을 당부하였다.


□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환경부는 살균·소독제 사용이 증가하며, 인체에 직접 살포하거나 공기를 소독하는 등 오·남용 사례가 지속되고 있어, 안전한 소독제 사용 방법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 살균·소독제는 세균, 바이러스 등을 제거하기 위한 성분(‘살생물(殺生物)’물질)이 들어 있어서 인체 및 환경에 대한 독성이 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소독제를 사용하는 경우, 안전하게 사용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 첫째, 살균·소독제(방역용, 자가소독용)는 환경부의 승인·신고를 받은 제품을 선택*하고 필요한 곳에만 필요한 만큼 제품에 표기된 사용 방법, 주의사항을 준수하여 사용해야 한다.


* 방역용 소독제는 환경부장관의 승인을, 자가소독용 살균제는 신고를 받아야 하며, 환경부 승인·신고 제품 목록은 초록누리(ecolife.me.go.kr) 공지사항에서 확인 가능


○ 둘째, 살균·소독제 사용 시에는 장갑, 마스크 등 보호장비를 착용하여 피부와 눈, 호흡기를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 셋째, 소독 효과와 안전을 위해 자주 손이 닿는 부분은 물체 표면을 닦아내는 소독을 권고한다.
  
- 살균·소독제는 ‘물체 표면’용으로 허용된 제품이므로 △사람에게 직접 살포,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일반인이 있는 공간에 살포해서는 안 된다.
  
- 공기 중에 소독제를 살포하는 것은 소독 효과가 확인되지 않았고, 과도한 살포는 건강상의 위해와 환경문제를 유발할 수 있어 자제를 요한다. 


○ 넷째, 소독 후에는 물을 적신 수건으로 잔여물을 닦아내고 환기를 충분히 해야 한다.
 
○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환경부는 인체에 ‘무해한’ 소독제는 없음을 강조하며, 건강을 지키기 위한 소독이 오히려 건강을 해치지 않도록 주의사항을 지켜 안전하게 소독제를 사용할 것을 당부하였다.
 
- 아울러 지자체, 방역 업체 등이 소독제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감염이 지속 발생하는 종교시설 방문자 등은 즉시 검사받을 것을 재차 당부하였다.
 
○ 경북 상주시 BTJ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756명(’21.1.15. 18시기준)으로, 여전히 다수의 미 검사자가 있음을 지적하며 
 
- 국민들의 힘든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BTJ 열방센터 방문자(’20.11.27~12.27) 등은 조속히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하였다.
 
○ 또한, 경남 진주시 기도원 관련 감염도 지속되고 있어, 해당 기도원 방문자 및 방문자의 접촉자도 신속히 검사받을 것을 강조하였다.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차 유행의 감소폭이 충분하지 않고, 바이러스의 활동력이 강한 겨울철 특성을 고려 시 재확산 위험은 여전하므로 이번 주말에도 방역조치 준수를 당부하였다.


○ 특히, 국민들께 세 가지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요청하였다.


- 첫째, 모든 사적인 모임은 취소하고 집에서 안전하게 머무르며, 종교 활동, 모임, 행사는 비대면·비접촉으로 진행한다.


- 둘째, 장소와 상황을 불문하고 실내 및 2m 이상 거리 유지가 어려운 실외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마스크를 벗어야 하는 대면 식사, 음주, 흡연과 같은 상황은 가급적 피한다.


- 셋째, 발열·호흡기 증상 등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신속하게 검사를 받는다.


- 또한, 의료기관은 코로나19 의심 환자 또는 호흡기 증상 환자가 방문할 경우 검사의뢰서를 적극 발급하여, 선별진료소에서 별도의 문진 절차 없이 신속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를 거듭 당부하였다.


이 보도자료는 관련 발생 상황에 대한 정보를 신속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한 것으로, 추가적인 역학조사 결과 등에 따라 수정 및 보완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붙임> 1.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2. 코로나19 국외 발생 현황
        3. 코로나19 일상적인 소독방법 바로 알기 카드뉴스
        4. 올바른 소독방법 카드뉴스 1, 2, 3편
        5. 코로나19 살균·소독제품 오·남용 방지를 위한 안내 및 주의사항(환경부)
        6. 코로나19 살균·소독제품 안전 사용을 위한 홍보자료 목록(환경부) 
        7. 수도권 방역조치 요약표(’21.1.18. ∼ ’21.1.31.)
        8. 비수도권 방역조치 요약표(’21.1.18. ∼ ’21.1.31.)
        9. 설 연휴 생활방역수칙
        10.「감염병 보도준칙」(2020.4.28.)


<별첨> 1. 코로나19-인플루엔자 동시유행 대비 대국민 행동 수칙
        2. 마스크 착용 권고 및 의무화 관련 홍보자료
        3. 코로나19 예방 손씻기 포스터
        4. 일상 속 유형별 슬기로운 방역생활 포스터 6종
        5. 코로나19 고위험군 생활수칙(대응지침 9판 부록5)
        6. 생활 속 거리 두기 행동수칙 홍보자료(3종)
        7. 마음 가까이 두기 홍보자료
        8.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지침: 마스크 착용
        9.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지침: 환경 소독
        10.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지침: 어르신 및 고위험군
        11.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지침: 건강한 생활 습관
        12. 자가격리 대상자 및 가족·동거인 생활수칙
        13. <입국자> 코로나19 격리주의 안내[내국인용]
        14. 잘못된 마스크 착용법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생명 지키기’ 아무리 과해도 부족… 관악의 소신

[현장 행정] 해빙기 안전 점검 나선 박준희 구청장

강남 도시브랜드 ‘미미위’ 호감도는… 구민 65%

브랜드 도입 1년 만에 긍정 이미지 안착 區 “美 뉴욕은 ‘I♡NY’ 홍보 10년 걸려”

백신 접종하자 감염 취약시설 챙긴 광진

[현장 행정] 복지관·어린이집 찾은 김선갑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