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설명) 2017.1.11일 이데일리에 보도된 "공산품 '살생물질' 확인하고도, 쉬쉬하는 정부"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보도 내용

① 공산품 4품목의 살생물질 성분 비공개와 관련하여 환경부와 산업부가 관리책임을 놓고 팔밀이,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음

② 공산품 4종의 위해우려제품 지정 시점은 아직 결정 안돼


□ 설명 내용

①에 대하여 : 사실과 다름

공산품 4품목(워셔액, 부동액, 습기제거제, 양초)의 성분 비공개와 관련하여 환경부와 산업부가 관리책임을 놓고 부처간 팔밀이를 하거나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름

지난 해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16.11.29)」을 수립하여 공산품 4품목을 산업부에서 환경부로 이관하여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이하 '화평법')」에 따른 위해우려제품으로 관리하기로 협의한 바 있음

향후, 공산품 4품목을 위해우려제품으로 지정하여 해당 제품에 함유된 살생물질 성분을 공개하도록 하겠음

②에 대하여 :

환경부는 공산품 4개 품목을 빠른 시일 내에 관련 법령* 개정을 행정예고하고, 금년 상반기 중 위해우려제품으로 지정하겠음

*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환경부 고시)

위해우려제품 지정 후 자료 미제출 업체를 재조사하고 그 결과를공개할 계획임

2017-01-11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여옥 “박근혜에 두 번 속으면 바보다” 작심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두 번 속으면 안 된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전여옥 전 의원은 최근 페이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