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사망자 51%가 일반주택서 발생

심야 사망자 비율이 낮의 2.5배

2030년까지 10조 투입… ‘뉴강남’ 청사진

현대차 GBC·영동대로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topSection[1]['ko_name']

(설명) 2017.1.11일 이데일리에 보도된 "공산품 '살생물질' 확인하고도, 쉬쉬하는 정부"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보도 내용

① 공산품 4품목의 살생물질 성분 비공개와 관련하여 환경부와 산업부가 관리책임을 놓고 팔밀이,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음

② 공산품 4종의 위해우려제품 지정 시점은 아직 결정 안돼


□ 설명 내용

①에 대하여 : 사실과 다름

공산품 4품목(워셔액, 부동액, 습기제거제, 양초)의 성분 비공개와 관련하여 환경부와 산업부가 관리책임을 놓고 부처간 팔밀이를 하거나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름

지난 해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16.11.29)」을 수립하여 공산품 4품목을 산업부에서 환경부로 이관하여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이하 '화평법')」에 따른 위해우려제품으로 관리하기로 협의한 바 있음

향후, 공산품 4품목을 위해우려제품으로 지정하여 해당 제품에 함유된 살생물질 성분을 공개하도록 하겠음

②에 대하여 :

환경부는 공산품 4개 품목을 빠른 시일 내에 관련 법령* 개정을 행정예고하고, 금년 상반기 중 위해우려제품으로 지정하겠음

*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환경부 고시)

위해우려제품 지정 후 자료 미제출 업체를 재조사하고 그 결과를공개할 계획임

2017-01-11 면

[단독] 대선주자들 비밀공간 차 안에서 뭐할까

대선 주자들에게 이동 차량은 ‘작은 집무실’이다. 최대한 많은 유권자를 만나려면 1분 1초도 허투루 쓸 수 없어 이동할 때도 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립돕는 장애인복지과 신설

장애인 유토피아 꿈꾸는 강서구

농구장 놀러오듯 편안한 청사

관악구 농구코트, 도서관, 갤러리

“어르신 이불, 무료세탁”

중랑구 독거노인 나눔 프로젝트

동작구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