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공중정원 보행친화 시대 스타트

‘서울로 7017’ 새달 20일 개방

역세권에 시세 60% 임대…脫도심 막는다

<서울형 도시재생 디벨로퍼 2> 콤팩트 시티

홍수발생 정보, 국민들에게 신속하게 전달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와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홍수 발생시 국민에게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홍수통제소(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와 국민안전처간 자동화된 긴급재난문자 (CBS : Cell Broadcast Service) 발송체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지난 10.5일 태풍‘차바’로 인해 울산 태화강 범람시 홍수통제소는 홍수정보를 팩스(fax)로 통보하였고, 이를 접수한 국민안전처는 긴급재난문자시스템에서 발령문구와 통보지역을 수동으로 입력 후 발송함으로써 인근주민에게 전파가 지연된 사례가 있었다.

이에 따라 홍수발생 상황을 국민에게 신속하게 알리기 위해 국토교통부(홍수통제소)와 국민안전처는 공동으로 자동 상황전파 연계체계를 구축하기로 하였다.

국토교통부(홍수통제소)와 국민안전처는 3월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4월 중 시험운영 단계를 거쳐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 전에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자동 상황전파 연계체계가 구축되면, 홍수예보 긴급재난문자 발송시간은 기존 20여분 소요되던 것에서 3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민안전처 김희겸 재난관리실장과 국토교통부 박재현 수자원정책국장은“국민의 불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홍수발생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파하고 상시 모니터링체계를 구축하여 관리하겠다”라고 밝혔다.
2017-03-21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文 44.4% - 安 22.8% ‘양강 구도’ 무너지나

5·9 대선을 열흘 남짓 남기고 ‘양강(문재인·안철수)구도’가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밑바닥 민심은 알 수 없으나 여론조사상으로는 ‘문재인 1강’으로의 쏠림 현상이 두드러진 가운데 ‘1강 1중(안철수)’ 또는 ‘1강 2중(안철수·홍준표)’으로 재편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