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테마로 본 공직사회] “주말을 온전히 가족과 함께해 행복…동료들 배려 고마워 더 열심히 일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차 출퇴근’ 배홍식씨

번번이 “먼저 퇴근하겠습니다.”라는 말을 동료들 앞에서 꺼낼 수 있는 강심장은 많지 않다. 민간기업의 유연성을 좇아가기 어려운 공무원 사회에서라면 더더구나 그렇다.


유연 근무제가 없었더라면 배홍식(32·일반행정 8급)씨의 주말은 지금 어떤 모습일까.

“상상하기 썰렁한 살풍경이겠지요. 마음은 금요일 아침부터 아이들이 있는 부산 집으로 가 있지만, 현실이 따라주지 않아 업무에 100% 집중하기도 어려울 것이고…. 업무든 가정생활이든 보이지 않게 놓치는 게 너무 많았을 거라 생각해요.”

농림수산식품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소속으로, 원산지 표시 관리 업무를 맡은 그의 일터는 충남 예산군 출장소. 네살짜리 딸과 세살배기 아들이 있는 부산 집을 향해 매주 금요일 오후 5시면 ‘정시 퇴근’ 해서 KTX를 탄다.

“유연 근무제를 신청한 지난해 9월 이후로는 금요일 한 시간 빠른 퇴근을 눈치 안 보고 떳떳하게 할 수 있어 좋다.”면서 “시차 출퇴근 신청으로 월요일에는 한시간 늦게 출근할 수 있는 만큼 주말을 온전히 가족들과 보낼 수 있다는 사실이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2007년 9급으로 공직을 시작한 그는 몇 년째 ‘주말 아빠’로 살고 있다.

“유연 근무를 하지 못했을 때는 일요일 오후면 꼼짝없이 가족들과 헤어져야 했고, 공무원인 아내가 아이들을 혼자 돌봐야 했던 주말도 많았다.”며 “유연 근무제를 활용하고 난 다음부터는 업무 능률이 두배쯤 뛰어올랐다고 자신할 수 있다.”며 환히 웃었다.

그의 유연 근무제는 가족들에게도 기대하지 못한 ‘보너스’를 주게 됐다.

주말 동안 고스란히 아이들을 돌봐줄 수 있게 된 덕분에 일요일 오후 부인은 오랫동안 별러 왔던 스페인어 공부를 하러 다니게 됐다.

본의 아니게 유연 근무제 홍보대사가 돼 버린 그는 제도에 대한 아쉬움은 없느냐고 묻자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저의 경우, 평소 현장 출장을 많이 다니는 업무여서 동료들의 배려만 있으면 유연 근무를 하기가 수월한 여건입니다. 기본적으로 주위의 눈총이 따갑다면 제도가 아무리 좋아도 활용할 수가 없는 거죠. 무엇보다 정시 출퇴근이 능사라는 식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는 인식 전환이 우선돼야 할 것 같습니다.”

동료들의 이해와 배려가 고마워서라도 더 열심히 업무에 임하게 된다는 그는 “지자체 단위로도 제도가 확산되어 유연 근무 신청 사유에 ‘육아’가 아닌 ‘자기계발’이란 단어를 좀 더 당당히 쓸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황수정기자 sjh@seoul.co.kr
2011-04-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