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상습 주취소란 근절은 지역 안전의 첫걸음이다/ 서웅(부산진경찰서 생활안전계 경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습 주취소란 근절은 지역 안전의 첫걸음이다/ 서웅(부산진경찰서 생활안전계 경사)

경찰을 처음 ‘캅’(COP)으로 부른 것은 1850년경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뉴욕의 초대 경찰청장이 경찰 시스템 정착에 공을 들일 때였는데, 당시에 쓰던 용어 중에 유난히 COP이 많았다. ‘copped(=arrestedㆍ체포된)’, ‘copped to rights(=arrested on compelling evidenceㆍ증거로 체포하는)’ 등이다. ‘cop=arrest(체포하다)’이었으므로 COP이 체포하러 오는 사람, 곧 경찰을 뜻하게 됐다는 해석이다.


위와 달리 오늘날의 COP은 ‘Community Policing’, 지역사회 경찰활동, ‘경찰관들이 지역주민과 소통하고 일체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경찰은 지역주민과 소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경찰의 노력과 COP(지역사회 경찰활동)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관공서 주취소란자, 허위신고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부산경찰청에 접수된 상습 주취소란자 관련 신고는 2014년 8월 1일 기준 50,967건에 이른다) 2013년 3월 22일 경범죄처벌법 3조 3항, ‘관공서 주취소란’, ‘거짓신고’에 대하여 6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의 형으로 처벌하는 규정이 신설·시행된 것은 주취소란자에 대한 사회적 문제가 심각하다는 방증이다.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 주민이 입게 된다. 또한 상습 주취․소란자 본인의 그릇된 행동으로 경찰관이 꼭 필요한 곳에 출동하지 못하여 타인의 가족뿐만 아니라 자신의 가족까지도 보호받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지역의 안전은 상습 주취 소란, 허위신고의 근절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이것은 나와 가족의 안전을 담보하는 첫 걸음이다.

===================================================

※‘자정고 발언대’는 필자들이 보내 온 내용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따라서 글의 내용은 서울신문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대한 권한 및 책임은 서울신문이 아닌, 필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필자의 직업, 학력 등은 서울신문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치지 않고 보내온 그대로 싣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성백제문화제 ‘온택트’ 개최… 송파, 축제의 새 패러다

[현장 행정]‘위드 코로나 시대’ 새 이벤트 모델 제시한 박성수 구청장

살수기 청소·투기 단속…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중앙시장 악취 제거·클린코디 배치 성과

#별난 크리에이터 모여라… 강서 초·중생 진로 체험

오늘부터 ‘온라인 강서드림 job 챌린지’

‘걷기 좋은 아파트’ 만든 노원… 대한민국 건강도시 최우수

작년 우수상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 ‘신체활동 활성화’ 조례 제정 높이 평가 주민 대상 31개 걷기 동아리도 인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