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일반직공무원 임용경쟁률 37.5대 1

50대 이상도 48명 응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교육청은 1일 일반직 공무원 신규 임용시험 원서접수 결과 평균 37.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교육청이 지난달 18∼22일 원서를 접수한 결과 232명 선발에 8천700명이 지원, 경쟁률이 전년도의 34.9대 1보다 다소 올랐다.

올해부터 응시자의 거주지 제한 요건이 완화되면서 서울·경기·인천 외 지역에 살더라도 2015년도 말까지 해당 지역에 거주한 기간이 3년 이상이면 서울 지역 응시가 가능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응시자 성별 비중은 남성 30.9%, 여성 69.1%, 연령대는 20대 이하 58.0%, 30대 35.2%, 40대 6.3%를 차지했다. 50대 이상도 0.5%(48명)의 응시율을 보였다.

서울교육청은 6월 1일 필기시험 장소를 공고하고 6월 18일 오전 서울 소재 11개 시험장에서 필기시험을 진행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