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54개 대학 6500억 투입… ‘글로벌 톱5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한민국 섬마을 살린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오송 참사에도… 지하차도 159곳, 침수 통제기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다문화 도시’ 안산에 국제학교 생긴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추락하는 공무원 인기… 9급 경쟁률 32년 만에 최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년새 경쟁률 37.2대1→21.8대1
4명 중 1명은 필기시험도 안 봐
낮은 급여·악성 민원 등이 이유


올해 9급 공무원 경쟁률이 32년 만에 최저를 기록한 가운데 응시자 4명 중 1명꼴로 시험을 보지 않았다.

24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2024년도 국가공무원 9급 공채 필기시험 응시율은 75.8%로 대상자 10만 3446명 중 7만 8422명이 시험을 봤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2020년(70.9%)을 제외하면 9급 응시율은 2021년 78.9%, 2022년 77.1%, 2023년 78.5%로 일정했지만, 3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이다.

경쟁률도 하락세다. 지난 1월 인사처가 발표한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선발 인원 4749명에 10만 3597명이 지원해 21.8대1을 기록했다. 1992년(19.3대1) 이후 32년 만에 가장 낮았다. 최근 5년간 9급 공채 경쟁률은 ▲2020년 37.2대1 ▲2021년 35.0대1 ▲2022년 29.2대1 ▲2023년 22.8대1로 하락세다.

인사처는 올해 9급 공무원 초임 봉급을 6.0% 올리고 재직 기간 5년 미만인 경우 월 3만원씩 추가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9급 초임 보수는 연 3010만원(월 251만원)으로 지난해 2831만원(월 236만원)보다 6.3% 올랐다.

하지만 여전히 급여에 비해 업무 강도가 높다는 인식과 최근 잇따른 악성 민원인의 횡포에 따른 저연차 공무원의 극단적 선택 등 공직에 대한 선호가 예전만 못한 게 현실이다. 인사처 관계자는 “저연차 임금을 올리는 등 처우개선을 했지만, 공직에 대한 관심이 떨어지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어떻게 해야 젊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지원하게 될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승혁 기자
2024-03-25 8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