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없는 충북도청… 직원 혹평, 시민 호평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귀어인 밥줄’ 주꾸미 낚싯배 2년 뒤 스톱 비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빨간 댑싸리, 하얀 억새꽃… 연천 임진강변에 초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톡! 톡! talk 공무원] ‘특허심사 제일인’ 선정된 윤성주 특허청 수석심사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서 등록된 발명, 오류 찾아 거절’ 일화 유명

지난 16일 특허청에서는 이색적인 시상식이 있었다. 개청 후 처음 특허청 심사관들이 뽑은 대표 심사관인 ‘심사 제일인’이 배출된 것이다. 특허·실용신안 분야에서 첫 영예는 윤성주(48·여) 디스플레이심사팀 수석심사관이 차지했다. 특허·실용신안 분야 심사관 790명 중 최고로 선정된 윤 심사관은 “개인에 대한 평가가 아닌 전체 심사관에 대한 격려라고 생각한다”며 “특허청 심사관은 모두가 자기 분야에서 심사 제일인”이라고 겸손해했다.


윤성주 특허청 수석심사관

심사 제일인은 매년 선발하는 심사명장(5명)이나 반기별로 뽑는 최우수 심사관(5명)을 뛰어넘는 명실공히 특허청 최고 심사관으로 여겨진다. 일정 기간이 아닌 전체 심사 실적을 평가한다. 윤 심사관은 선발 계획이 공지되면서부터 유력한 후보로 꼽혔다. 선정 후에도 ‘최적의 선정’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심사와 관련된 일화도 있다. 양자기초 발명 관련 외국인 출원이 접수됐는데 심사관들이 기피하면서 결국 그가 맡게 됐다. 미국에서 등록된 발명이라 심사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었지만 오류를 찾아내 등록을 거절시켰다. 윤 심사관은 “등록되면 위험할 수 있다는 판단이었다”면서 “거절 통지에 출원인이 이의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휴대전화에 액정표시장치(LCD)를 장착하는 발명 건을 심사할 때는 화장품(팩트)에 같은 기술이 적용됐다는 점에 착안해 ‘앞선 발명이 있었다’는 점을 찾아내기도 했다.

윤 심사관은 “심사 초기에는 선행기술을 정통(동일 제품)으로만 접근했는데 경력이 쌓이면서 주변·연관기술까지 볼 수 있는 시야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는 자부심이 강하고 실력이 뛰어난 유럽특허청(EPO) 심사관에 종종 비견된다. 물량이 많지 않으면 상대적으로 심사 품질을 높일 수 있는데 EPO에 비해 5~6배 이상 물량을 처리하면서도 고품질을 유지하기 때문이다. 어디서 본 것 같거나 있을 것 같은 발명이라 생각되면 며칠이 걸리더라도 확인해야 직성이 풀린다. 심사 경력 10년 이상이면 기초적인 실수를 조심해야 한다는 경고도 그에겐 통하지 않는다. 12년차 심사관의 노력과 열정이 있기에 가능하다는 게 주변의 평가다.

윤 심사관은 “연구원은 역동성을 발휘해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지만 심사관은 앉아 있는 시간과 성과가 비례한다”며 “심사관이 거절이냐 등록이냐를 결정할 때 스트레스가 가장 심하고 책임감이 커지기에 바른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심사관이 된 이력도 특이하다. 국내 대기업 연구소에서 책임연구원으로 플라스마디스플레이패널(PDP) 성능 개선 연구 등을 수행하던 중 일본 업체와 특허 분쟁이 발생했다. 기술 백업을 위해 소송팀에 합류하면서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발명을 잘했어도 특허 청구 범위를 어떻게 작성하는지에 따라 권리가 달라진다는 점을 체험했다는 것이다.

2004년 박사 특채(9기)로 심사관이 되면서 그는 제2의 인생을 걷게 됐다. 그는 특허 청구 범위 작성을 ‘아트’라고 표현한다. 현재의 좋은 특허가 미래에도 좋은 특허로 남을 것인지 확언할 수 없는 상황에서 시장의 변화를 예측, 분석해 특허 보호 범위를 작성한다는 것은 단지 기술만으론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윤 심사관은 “기회가 된다면 심사 경험을 토대로 심사·특허 정책부서에서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6-05-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누구나 구청장 만나게 문턱 낮춘 동작

주민 민원 담당 직소민원실 폐지 구청장 비서실로 민원 업무 이관 직접 의견 듣고 면담… 소통 강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