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1박 2일 숙박행정… 자부심 안고 떠난다”

퇴임 홍미영 인천 부평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로당서 자며 주민곁으로
굴포천 도시재생 최대 성과
‘소통행정’ 토대 인천시장 도전


홍미영 인천 부평구청장이 임기를 3개월여 앞둔 26일 퇴임했다. 그는 재선 구청장으로서의 행정 경험을 토대로 오는 6월 인천광역시장 선거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미영 인천 부평구청장이 26일 퇴임을 앞두고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부평구 제공

홍 구청장은 이날 퇴임을 앞두고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더불어 사는 따뜻한 공동체 부평을 위해 가슴으로, 온몸으로 뛰어 왔다”면서 “부평을 내가 맡기 전보다 조금이라도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었다는 자부심을 갖고 떠난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 광역시 자치구 중 두 번째로 인구가 많고 경제적 취약계층과 소외계층이 많은 도시임에도 재정은 턱없이 부족한 현실에서 비전을 세우고 실천했다”고 덧붙였다.

홍 구청장은 재임 기간 동안 주민들과의 ‘직접 소통’에 주력했다. 관내 경로당 등에서 잠을 자며 주민들을 만나 속내를 듣는 이른바 ‘1박 2일 숙박행정’은 그래서 등장했다. 그는 22개 동을 대상으로 모두 44회에 걸쳐 숙박행정을 진행했다. 오후 8시부터 주민들과 대화하고 11시부터 동네의 밤 환경을 살펴본 뒤 다음날 오전 6시 동네를 다시 돌아보고 출근하는 일이 거듭됐다. 숙박행정 중 주민들이 건의한 287건의 현안 가운데 50%가 해결됐고 처리가 불가능하다고 통보한 민원은 6%에 불과했다고 홍 구청장은 밝혔다. 그는 “공무원은 책상이 아니라 시민들의 삶 속에 깊숙이 찾아가 살아 있는 행정을 펼쳐야 한다”며 숙박행정 강행군을 회고했다.

홍 구청장은 재임 중 최고 업적으로 굴포천 주변 도시재생 사업을 꼽았다. 부평구는 지난해 굴포천 주변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이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올렸다. 백마장 삼거리, 부평미군부대 부지부터 갈산동 먹거리타운까지 23만㎡에 5년 동안 1576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그는 “중심 상권을 회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상권을 활성화하고 보행 환경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구청장은 양극화 해소에 힘을 쏟은 일도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그는 “관 주도로 도시재생 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제대로 효과를 내기 어렵다”며 “주민과 시민사회의 역량을 믿고 그들에게 권한을 주되 관이 지원하는 방식으로 원도심 재생을 추진해 왔다”고 밝혔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8-02-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