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연세·시립대에 서울시 취업사관학교 생긴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삼 화장품부터 참외 막걸리까지… 경북 농·특산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만금국제空 기본계획안 고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차라리 방독면 쓰고 산불 감시 할래요”…미세먼지로 산불감시원 고통 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5일 경북지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한 산불감시원이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활동에 나서고 있다.

“차라리 방독면을 쓰고 산불감시를 하고 싶습니다.”

산불감시원 김모(71·경북)씨는 이달 들어 줄곧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할 뿐 아니라 목과 코가 퉁퉁 부어서 고생을 하고 있다.

하지만 건강을 제대로 돌볼 겨를이 없다.

최근 전국적으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고온 건조한 날씨로 산불재난위기경보가 관심 단계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돼 연일 산불감시에 투입되고 있어서다.

전국이 최악의 대기상태로 몸살을 앓으면서 장시간 바깥에서 근무하는 산불감시원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6일 산림청과 전국 지자체들에 따르면 지난 주말부터 고온 건조한 날씨로 산불위험지수가 급상승하기 시작해 전국 평균 위험지수가 ‘높음’(위험지수 66∼85) 단계에 돌입했으며,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5일 이후 지난 3일까지 일주일 동안 전국의 산불 발생 건수는 36건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29건보다 1.2배 많고, 최근 10년 평균 14건보다 무려 2.6배 증가한 수치다.

따라서 지자체 등은 통상 3월에 발생하는 산불의 원인인 논·밭두렁·농산부산물 소각 위험이 높은 현장에 산불감시원들을 증원 배치하는 등 감시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현재 전국에 배치된 감시원은 모두 1만 2000명. 이들은 1주일 가까이 이어지는 미세먼지 경보와 주의보 발령 속에서도 하루 8시간을 꼬박 야외에서 근무하고 있다. 고농도 미세먼지에 장기간 그대로 노출되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미세먼지가 심할 때 야외작업을 단축하거나 중지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미세먼지 대응 건강보호 지침서’를 마련했지만 ‘그림의 떡’이 되고 있다.

산림청과 지자체들이 이들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미세먼지 지침서에 따르면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사업주는 근로자에게 이를 공지하고 마스크를 지급해야 한다. 경보 단계에서는 근로자가 자주 쉬게 하고 힘든 작업에 대해서는 일정을 조정하거나 작업시간을 줄이도록 했다.

특히 감시원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진 70세 이상 노약자들은 건강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산불감시원 박모(75)씨는 “감시원 생활을 10년 넘도록 했지만 올해처럼 미세먼지로 고생한 적은 없었다”면서 “미세먼지 마스크를 구입해 착용하지만 별소용이 없는 것 같다. 당국의 적절한 조치가 있었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이에 대해 지자체 관계자들은 “최근 10년간 3~4월 산불 발생 건수가 연간의 절반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산불 위험이 가장 높은 시기”라며 “현장 산불 감시에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만큼 미세먼지로 인해 감시원 수나 근무 시간을 축소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글·사진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