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전국 유·도선 선착장 41곳 안전불감 ‘만연’

현장관찰단, 125건 개선사항 시정…구명장비 관리 소홀·위험물 보관 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반 국민들로 구성된 유·도선 국민안전현장관찰단이 지난 4~6월 전국 41개 선착장에서 현장 안전관리에 참여한 결과 125건의 개선사항을 찾아내 시정했다고 15일 행정안전부가 밝혔다. 유선은 유람선 등 관광 목적으로 운항하는 선박을, 도선은 페리·여객선처럼 사람이나 화물을 싣고 운송하는 선박을 말한다. 내·해수면을 합쳐 전국에 모두 1300여척의 유·도선이 있으며 선착장은 400곳가량이다.

관찰단이 찾아낸 주요 개선사항은 구명조끼 등 구명장비 관리 소홀, 잠금장치 없이 페인트·시너 등 위험물 보관, 갑판 등 선내 금연구역에서의 흡연행위, 승객 탑승 시 신분 미확인, 객실 내 의자 파손 등이다.

구명장비에 덮개를 씌우거나 청소도구와 한 곳에 비치해 위급한 상황에서 이용하기 어렵도록 한 ‘안전불감’ 행위를 적발했다. 승선신고서 작성 뒤 신분 확인을 하지 않거나 배에서 흡연한 사례도 확인했다. 개선사항 125건 가운데 52건은 관찰단 개별 활동으로, 73건은 행안부 주관 중앙합동점검에 관찰단이 동참해 발굴했다. 관찰단은 선박을 자주 이용하고 선박 안전에 관심이 많은 국민 2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선박 운항 성수기인 4∼11월 수도권·영남권·강원권·충청권·호남권 등 권역별로 활동한다.

안영규 행안부 안전관리정책관은 “8월 막바지 휴가철과 가을철 성수기에 유·도선 이용객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현장 점검을 강화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도선 관찰단은 2017년 처음 도입돼 매년 운영하고 있다. 1기는 99건, 2기는 114건의 위험요소를 발굴해 개선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8-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