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확 바뀐다… 세종문화회관 쪽은 공원, 반대쪽은

서울시, 시민·보행자 중심 변경안 발표

편안하고 안전한 추석… 광진, 8대 분야 종합대책

새달 5일까지 종합상황실 운영 선별진료소 등 방역체계도 유지

‘흑리단길’을 아트길로… 그래피티 벽화로 변신

동작, 흑석동 재개발지구에 제작 낙후된 도시 미관 개선 범죄 예방

작년 대기업·中企 간 노동비용 격차 줄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企 임금·복지 수준 대기업 67.7% 수준

노동자 1명 고용시 월평균 520만원 들어

지난해 기업에서 노동자 1명을 고용하는 데 월평균 520만원의 비용이 든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간 노동비용 격차는 2017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8 회계연도 기업체노동비용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상용직 노동자 10인 이상인 국내 기업 3500곳의 상용직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519만 6000원으로 전년(502만 3000원)보다 17만 2000원(3.4%) 늘어났다. 고용부가 조사하는 기업체노동비용은 임시·일용직이 아닌 상용직 노동자를 10인 이상 고용한 기업 중 개인 사업체를 제외한 회사법인이 대상이다. 노동비용은 정액·초과급여·상여금 등으로 구성된 직접노동비용과 퇴직급여·4대보험·교통비 등의 간접노동비용으로 구성된다.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대기업과 300인 미만 중소·중견기업 간 노동자의 임금·복지 수준 격차가 좁혀졌다. 300인 미만 기업체의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427만 9000원으로 전년보다 4.9% 증가한 반면 300인 이상 기업은 631만 6000원으로 1.5% 느는 데 그쳤다. 중소·중견기업의 임금·복지 수준이 대기업의 67.7%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전년(65.6%)보다 개선된 수치다. 세부적으로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은 직접노동비용보다 간접노동비용에서 상대적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임금보다는 복지혜택에서 더 큰 차이가 났다는 뜻이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8-2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관순 열사 묘역 새로 단장했어요”

중랑구, 망우리공원 합장묘역 탈바꿈 순국한 유 열사 유해 안장 추정 장소 순국 100주기 앞둔 26일 추모식 열려 무장애 진입로 설치 참배공간 마련 봉분·묘비 등 원래 모습 유지하기로 류경기 구청장 “역사문화공원 조성”

5년간 나무 100만 그루 심어 미세먼지 줄인다

종로, 공공·민간부문 10개 세부사업 추진 도심 생태숲 등 조성 통해 열섬현상 개선 김영종 구청장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

코로나에도 ‘아동친화’ 소통 이어가는 송파

온·오프라인 토론회서 중점과제 선정

은평구민 10명 중 7명 “구정운영 긍정적”

코로나 대응·은평성모병원 개원 등 호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