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채유미 서울시의원, ‘교육과 정치의 협력 코로나19 감역 대책 토론회’ 토론자로 나서

“학교 현장에서 고생하는 보건교사들과 함께 학생들의 감염병 예방을 포함한 보건 교육 증진을 위해 힘써 나갈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채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5)은 지난 26일 국제보건의료재단 8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교육과 정치의 협력 코로나19 감역 대책 토론회’에서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회에는 채 의원을 비롯해 김대유 경기대학교 교육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박남기 광주교육대학교 교수, 우옥영 보건교육포럼 이사장이 발제자로 나섰고, 토론에는 허민 문화일보 전임기자, 김지학 은행중 보건교사, 오기출 사단법인 푸른아시아 상임이사가 참석했다.

토론회에서는 정부와 국민에게 구체적인 대책과 예방수칙을 제시하고, 정치권과 교육당국이 가져야 할 근본적인 자세와 협력방안을 모색하자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토론자로 나선 채 의원은 “교육청은 비상 대책반을 제대로 작동시켜 각 학교에 감염병 예방 지침을 전달하여 감염병 예방 교육에 혼선이 없도록 해야 하며, 더불어 감염병 관련 업무가 보건교사에게만 가중되지 않도록 업무 분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감염병 위기 상황 시에는 학생들의 건강권 보장이 최우선시 되어야 하며, 교육청과 학교에서는 휴교로 인해 학업을 걱정하는 부모님들을 위해서 인터넷 강의 등의 방안이 모색되어야 한다”라며 휴교로 인해 학업이 중단되고 있는 우려에 대한 대안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채 의원은 “현재 휴교로 인한 비상 돌봄체계가 가동되고 있지만 정부에서는 부모님들이 아이들을 위해 자녀돌봄휴가를 사용 할 수 있도록 국가 방침이 필요하며, 학교 현장에서 고생하시는 보건교사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면서 학생들의 감염병 예방을 포함한 보건 교육 증진을 위해 함께 힘써 나가겠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토론을 마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