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황대호 의원, 코로나19 경기도 체육공동체 고충 및 정책제안 접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황대호(더불어민주당·수원4)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 내 학생선수와 지도자, 시군체육회, 민간체육시설 등 체육공동체 및 체육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경기도 체육생태계 회복을 위한 고충 및 정책 제안을 오는 14일까지 공개 제보를 통해 접수 받는다고 3일 밝혔다.

황 의원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도내 9000명 가량의 학생 선수들은 제대로 된 훈련을 하지 못해 진로진학에 고민을 하고 있고, 지도자들과 학부모들은 멀리서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군체육회 및 민간 체육산업 종사자들이 근무하거나 운영 중인 체육시설들이 폐쇄돼 생계에 큰 피해를 입고 있지만 이에 대한 실태 파악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체육계에 대한 대책 및 코로나19 종식 이후 도내 체육생태계 회복을 위한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또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 항공산업,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어려움이 부각돼 이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책들이 마련되고 있지만 유독 체육계에 대한 관심과 지원은 부족하다”며 “체육계는 미뤄진 대회 일정과 훈련 장소의 부족으로 학생과 학부모, 지도자들이 훈련장을 직접 찾아다니고 있는 실정이며, 많은 체육시설들이 사실상 영업을 하지 못해 관련 종사자들이 대거 일자리를 잃은 상황이지만 체육계에 대한 관심과 대응은 미약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이번 제보 접수를 통해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을 대상으로 학생선수와 도내 체육산업에 대한 전방위적인 지원을 촉구하고, 접수 받은 의견들을 토대로 도내 체육생태계 회복에 필요한 정책들을 관계부서에 적극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충 및 정책 제보는 황 의원의 개인 이메일(jakaldaeho@hanmail.net)로 하면 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