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3명 연속 ‘정치인 총리’… 총리가 대권 징검다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국회·지방의원 등 공직자 땅 투기 의혹 55건 접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만금공사 필수 서류 안 낸 LH 퇴직자 버젓이 채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LH, 신도시 입지조사 배제… 고강도 ‘슬림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큰 틀 유지… 투명성 강화 등 혁신 조일 듯


29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부동산적폐청산시민행동 관계자들이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대통령의 결단과 관련법 제·개정, ‘택지개발촉진법 폐지’, ‘LH 해체’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의 중심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조직 해체라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신도시 입지 조사 업무를 LH로부터 분리한다는 것 외에 조직 개편 내용은 없었다. 그러나 큰 틀을 유지하면서 조직 효율성·투명성·공공성을 강화하고, 대대적인 조직 혁신을 들이댈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당장 LH 조직을 무 자르듯 나눌 수 없는 데는 나름 고민이 있다. 먼저 LH의 순기능이다. 누가 뭐래도 2·4 부동산 대책 추진의 중심축 역할을 해야 한다. LH만큼 대규모 주택 공급 업무를 추진할 수 있는 기관이 사실상 없다.

LH의 핵심 사업은 택지개발·공공주택건설이다. 토지공사와 주택공사를 통합해 LH를 만들 땐 효율성을 높여 택지개발 비용과 공공주택 원가를 낮추자는 취지였기 때문에 단순히 토공, 주공으로 분리하는 것은 택지·주택 공급의 효율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 또 LH가 맡은 주거복지, 지역균형발전사업 등은 정부 고유 사무에 가깝기 때문에 이런 업무를 떼어내려면 주거복지청 신설 등 정부 조직 개편이 전제돼야 한다.

그렇다고 LH의 조직 개편이 물 건너간 것은 아니다. LH 직원의 투기 심각성과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해서라도 조직 해체에 버금가는 조직 슬림화 등의 거센 요구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세종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21-03-30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르신·청년·경단녀에 맞춤 일자리… ‘최고의 복지 실천’

시니어편의점 등에 60세 이상 85명 취업 청연·인턴십 운영, 취업·창업 청년 지원 여성엔 바리스타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 노현송 구청장 “일할 의지 있으면 뒷받침”

온실가스 확 줄인 도봉 ‘GCoM 배지’ 따냈다

감축 목표 등 3개 항목서 이례적 성과 2019년 가입… 한국은 12개 도시 참여

청년 1인 가구 힘드시죠… 손 내민 금천

온·오프라인 상담에 계약 땐 동행 서비스 확인 사항 함께 점검… 최적의 선택 도와

성동, 서울 자치구 중 지역민 신뢰도 1위

스마트 횡단보도 등 행정서비스 선도 10점 만점에 5.37점… 평균은 5.04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