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간 발굴’ 집념… 운봉고원서 잠든 가야 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경제적 효과” “귀족 학교만 키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더현대·스타필드 이어 롯데… 광주 ‘쇼핑몰 3파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년간 공정률 3% 그쳐… 창원 스타필드 “202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박석 서울시의원 “서울시, 수요자 중심 도시데이터 공개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데이터센서 S-DoT 확대 통한 스마트도시 역량 강화 당부


박석 서울시의원

서울시의회 박석 의원(국민의힘·도봉3)은 13일 2023년 디지털정책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수요자 중심의 도시데이터 공개를 촉구했다.

서울시는 2019년부터 기온, 소음, 미세먼지 등을 측정하는 도시데이터센서(이하 S-DoT)를 설치해 도시의 다양한 환경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 데이터 기반 도시정책 수집과 시민체감 서비스 제공에 활용해오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019년 S-DoT(Smart Seoul Data of Things) 도입 당시 2022년까지 2500대 설치 계획을 발표했으나 현재 1100대 설치에 그쳤다.

박 의원은 “계획의 절반 수준만 설치되어 자치구별 S-DoT 센서 설치 대수 편차가 크다(동대문구 26대~마포구 84대)”라며 지역 편중 없는 데이터 수집·제공을 위해서라도 S-DoT 추가 설치 검토를 요청했다.

S-DoT은 시민이 실제 생활하는 공간의 미세한 기후 현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살수차 운행 효과 분석과 같은 지역 맞춤형 연구가 가능했으나, 서울시는 작년 말부터 보안을 이유로 S-DoT 센서 위치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박 의원은 “센서 좌표 비공개로, 데이터 측정 위치가 공사장 앞인지, 학교 앞인지 구분할 수 없어져 S-DoT 데이터의 활용도가 급감했다”라며 “국정원 지침을 과잉 해석해 S-DoT 데이터만의 특색을 퇴색시키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데이터는 스마트시티의 핵심이자 중요 자원’이라고 강조하며 서울시는 공공데이터의 책임자로서 시민 의견을 적극 수렴한 활용도 높은 데이터 제공과 S-DoT 도입 취지에 맞는 운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