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권선택 “지방공기업 인사청문회 도입”

지자체 첫 ‘관피아’ 차단 의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선택 대전시장이 7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시 산하 지방공기업 사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국내 자치단체 가운데 처음 있는 일이다.
권선택 대전시장



하지만 국회에 인사청문회법이 있는 것과 달리 지방공기업법에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는 조항이 없어 법 개정 전에는 개인 신상을 포함한 본격적인 청문회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권 시장은 “조만간 안전행정부에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게 지방공기업법을 개정하도록 요구하겠다”면서 “인사청문회를 주도할 시의회에도 원 구성이 끝나는 대로 의견을 개진하고 협조를 적극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법 개정 전에는 간이 청문회를 한다는 계획이다. 권 시장은 “개인 신상과 관련된 것은 못 하더라도 관련 공기업의 운영 방안, 기획력, 발전 방안 등 정책을 중심으로 청문회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그래야 인사가 투명해지고 업무 적응 능력이 빠른 좋은 사람을 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기업 사장에 공무원이 가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덧붙여 최근 논란이 된 ‘관피아’ 문제를 지방공기업부터 원천 차단하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첫 인사청문회 대상은 다음달 중순 퇴임하는 대전도시공사의 후임 사장이다. 이후 10월 말 마케팅공사, 내년 6월 시설관리공단, 내년 말 도시철도공사 등 임기가 끝나는 대전시 산하 4개 공기업의 신임 사장 및 이사장 후보는 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4-07-0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