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강북의 태극기 사랑 전국서 인정받았다

게양률 71%… 2년 연속 대통령상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극기 달기는 강북구가 전국 최고.’

강북구가 지난해에 이어 2015년에도 태극기 달기 운동으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지난 22일 국가상징 선양 유공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정주영(오른쪽) 자치행정과장이 대통령 표창을 받고 있다.
강북구 제공

지난해 12월 강북구가 행정자치부 주관 국가상징 선양 유공 태극기 분야에서 기관표창을 받은 데 이어, 올해엔 지난 22일 태극기 선양사업 주관부서장인 정주영 자치행정과장이 대통령상을 받았다.

강북구는 시민이 애국을 실천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첫걸음이 태극기 사랑이라고 보고 지난해 1월부터 태극기 달기 추진 특별팀을 만들어 태극기 달기 운동을 펼쳤다. 특히 삼일절과 광복절에는 동주민센터 직원을 중심으로 전 강북구 직원이 나서는 열의를 보고 주민들도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민간에서 기증한 태극기만 2만 2358개, 태극기 꽂이가 1만 7890개였고 13개 동별로 태극기 꽂이 설치 자율봉사단을 조직하는 등 지역 주민들의 자원봉사와 참여가 이어졌다.

유치원, 어린이집, 초·중·고교 등에서는 태극기 게양 인증 사진 과제, 태극기 그리기 수업 등을 했고, 수유사거리 교통섬에는 800㎡ 규모의 태극기 광장을 조성하는 등 각종 태극기 사랑 운동도 같이 펼쳤다.

이런 노력으로 2013년 한글날에는 14.9%에 불과했던 주민 태극기 게양률이 올해 삼일절에는 67.6%로 많이 늘어난 데 이어, 지난 8월 15일 70주년 광복절에는 71.1%를 기록했다. 국경일이면 강북 주민 10명 가운데 7명은 집에 태극기를 건다.

또 강북구의 태극기 운동은 전국 자치단체 우수 사례로 소개돼 지난 광복절엔 범국가 차원의 운동으로 발전했다. 박겸수 구청장은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은 태극기를 다는 작은 행동에서 시작된다”며 “앞으로 4·19 기념제와 북한산 순례길에 태극기 달기 등을 통해 강북구를 애국의 고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5-12-2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