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자체 신천지 시설 1144곳 폐쇄

서울 소재 시설 170곳 중 169곳 폐쇄

외국인 가장 많은 안산 다문화특구는 확진자 ‘0’

중국인 5만여명 거주 ‘기피 1순위’ 꼽혀

노원 ‘따뜻한 겨울나기’ 20억 모금… 역대 최고액

참여 기업·단체 작년보다 208곳 늘어

[2016 경제 새 길을 가자 - 지역에서 꽃피는 미래먹거리] “지속 발전 가능한 행복도시로”

이춘희 세종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춘희 세종시장은 13일 “스마트시티란 시민이 행복하고 지속 발전하는 도시”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세종시를 한국을 대표하는 스마트시티로 만들어 전 세계가 열광하는 도시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춘희(왼쪽) 세종시장이 지난해 1월 스마트팜을 찾아 농민으로부터 스마트폰을 활용한 비닐하우스 작동 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세종시 제공

→스마트시티를 추구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세종시가 내세울 만한 자원이 무엇이 있나 하는 고민에서 나왔다. 유례가 없는 행정도시, 최첨단도시, 국토의 중심에 있는 물류도시로서의 경쟁력, 이게 세종시의 특징이다. 여기에 스마트시티라는 색깔을 입히고 싶었다. 정부에서 건설하는 신도시의 부족한 점을 시가 보완하고 구도심과 연계한 스마트시티로 만들려고 한다.

→성공 가능성은 얼마나 되나.

-아직 걸음마 단계다. 그러나 세종시는 잠재력이 뛰어나다. 중앙부처에 인재들이 넘친다. 시민 평균연령이 31세로 젊고 역동적인 도시다. 신생 도시여서 스마트시티에 맞게 디자인할 수 있는 여지도 많다. 관련 기업을 유치하면 새 일자리도 늘어나 지속 발전 가능한 도시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카카오, 네이버, 삼성, 애플, 구글 등 세계적 정보기술(IT)기업들도 신성장산업을 찾고 있어 스마트시티에 관심이 있을 것이다.

→세계에서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보나.

-미국 뉴욕 등 세계적인 대도시들이 스마트시티를 추구하지만 부분적이다. 도시 전체가 스마트도시가 될 수 있는 곳은 세종시가 유일하다. 읍·면 지역은 아니라도 중앙부처가 옮겨온 신도시는 세계적으로도 독특한 곳이다. 벌써 외국에서 견학이 끊이지 않는다. 도시 자체가 스마트시티라는 상품을 보여 주는 쇼룸이다. 경쟁력이 높아 성공을 확신하고 있다.

→스마트시티의 시민 생활을 전망해 달라.

-시민은 정보통신기술을 통해 행정, 교육, 문화 등 서비스를 언제 어디서든 편하게 누릴 수 있다. 재난 정보도 신속히 받을 수 있어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다. 도시 경쟁력과 함께 시민 경제력도 커져 더 행복할 수 있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6-01-1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19 검사 거부하던 확진자 여자친구 결국…

코로나19 확진자의 여자친구가 바이러스 검사를 거부하다 결국 협조한 끝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전북도는 113번 확진자 A(28…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