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서울시 살리는 반짝반짝 아이디어] ‘제로 에너지’ 노원

실험용 주택서 효율성 조사… 일반 주택보다 비용 86% 절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가 에너지 자급자족을 꿈꾸며 실험적으로 지은 ‘제로 에너지 주택’이 20여년 만의 최악 폭염 속에서 효용성을 입증했다. 한 달 동안 에어컨을 온종일 틀어봤는데 전기료가 일반주택의 7분의1 수준으로 나왔다. 앞으로 원자력발전소가 줄어들면 전기료 인상 가능성이 크기에 노원구의 실험은 전국으로 확산할 필요가 있다.


노원구에 따르면 제로에너지실증단지연구단은 지난 7월 하계동의 실험용 주택(59㎡)에서 냉방 등의 에너지 효율을 조사했다. 실험은 한 달 내내 실내 기온을 25도로 유지하기 위해 24시간 에어컨을 틀어놓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한 달간 냉방에 사용된 에너지는 233로 요금이 5만원 나왔다. 같은 넓이의 일반주택에서 동일하게 냉방하려면 700(37만 4000원)가 든다. 실험용 주택에 살면 일반 주택과 비교해 전기료를 86%가량 절약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노원구는 서울시, 명지대와 손잡고 2013년 국토교통부의 제로 에너지 실증 단지 사업을 따냈다. 내년까지 하계동 1만 7728㎡ 터에 화석에너지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아파트와 단독주택 121가구를 만드는 것이다. 구는 단지 조성에 앞서 실험용 주택을 짓고 제로 에너지 주택의 문제점을 찾는 작업을 하고 있다. 제로 에너지 주택은 외벽을 일반주택보다 5배 두껍게 만들고 창문도 2중 유리창 대신 3중 유리창을 써 열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했다. 또 지붕과 벽면 등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에너지를 모으고 지열을 사용하는 보일러 등도 사용한다. 특히 노원 지역은 아파트가 밀집한 ‘베드타운’이어서 제로 에너지 주택이 앞으로 확산되면 상당한 에너지 절감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폭염과 이상기후를 이길 수 있는 대안으로 제로 에너지 주택의 힘이 확인됐다”면서 “영국 런던의 제로 에너지 하우스인 베드제드처럼 노원 제로 에너지 주택단지도 세계 각국의 정책당국자가 견학 오는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6-09-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