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세 체납 외국인 비자연장 어려워진다

새달 확대…외국인 체납액 100억원 넘어

市·상인 갈등… 여수 낭만포차 파행운영

‘운영권 계약 금지 가처분’ … 市 “이의신청”

[단독] 올해 공무원 평균임금 510만원

9급~국무총리... 6년새 월 115만원 늘어

재정력·잠재력·기업친화 ‘올秀’ 성동구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 종합 2위… 지속가능지수 A+ 등 잇단 성과

입력 : 2017-02-23 22:12 | 수정 : 2017-02-23 2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가 교통·산업·교육·환경 등 주민들의 생활 기본 조건들이 최적으로 갖춰진 자치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성동구는 최근 신뢰 있는 기관에서 실시한 자치구 경쟁력 평가와 지속가능지수 평가에서 상위권을 기록하며 살기 좋은 자치구로 각광받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성동구는 한국지방자치학회 주관 ‘2017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에서 전국 69개 자치구 중 종합 2위를 기록했다. 사회복지, 생활경제, 문화관광, 안전 등 행정 서비스와 재정력을 평가한 결과 재정력은 최상위, 행정서비스는 전 분야에서 우수 점수를 받아 전국 2위에 올랐다. 성동구 관계자는 “구 재정 여건상 지방세 수입이 넉넉하지 않은 상황에서 각종 대외사업 공모와 관련 부처 협업을 통한 국·시비 확보에 주력한 결과 재정력 전국 2위라는 성과를 이끌어 냈다”고 설명했다.

한국CSR연구소와 한국사회책임네트워크, 현대리서치가 공동으로 지속가능성을 측정한 결과에서도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서초구와 함께 지속가능지수 A+를 받았다. 지속가능지수는 지자체 본연의 기능을 수행하며 미래 발전 잠재력과 가능성을 키워가고 있는지를 경제, 사회, 환경, 재정 등 분야별 평가를 통해 산출한 결과로, 성동구는 모든 부먼에서 고른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말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2016 전국규제지도’ 평가에서도 경제 활동 친화성 분야와 기업 체감도 분야에서 모두 우수등급(A등급)을 받았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구의 다양한 변화와 혁신 분위기를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며 “민선 6기 핵심 과제인 교육특구, 일자리도시, 안심소통도시 등의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지속가능한 평생행복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2-24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홍준표 “JTBC가 제일 편하다” 손석희 반응은?

양극화 해법 대선후보들의 일자리 정책은25일 JTBC와 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7 대선후보 토론회 1부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편견의 장벽 허문 한마당

양천구 ‘장애인 한마음 어울림축제’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길 잃는 우편물 없는 강서

    서울 강서구는 서울시가 주관한 ‘2016년 상세주소부여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시 추천으로 행정자치부 장…

    체납징수 최우수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에 이어 ‘서울시 2016년 체납 시세 징수실적 평가’에서 최우수구로 선정돼 인센티브로 1억원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