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검사 결국엔 에이~ 그 검사

1등 검사들이 1도 상상하지 못했던 마지막 모습

金 사무관은 해외 연수를 왜 떠나는가

매년 300명... 인맥-학맥 쌓고 승승장구

체력이 곧 합격… 체대입시학원에서 익혔다

전만수씨 경기도 9급 소방공무원 합격 비결

[그 시절 공직 한 컷] 회의석상에 컴퓨터·마이크 대신 재떨이·성냥갑

입력 : 2017-03-19 17:24 | 수정 : 2017-03-19 2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6년 전투지휘소작전연습(CPX) 평가보고회를 하는 모습이다. 그런데 회의 테이블에 재떨이와 성냥갑이 놓인 것이 컴퓨터 모니터와 마이크가 놓여 있는 요즘의 정부 회의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 실내에서 모든 흡연이 금지된 요즘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풍경이다.

CPX는 지도나 도면, 컴퓨터 등을 활용해 지휘나 통제능력을 기르는 워 게임식 훈련이다. 매년 우리 군과 정부는 을지훈련이란 이름으로 실제 전쟁 상황을 가상한 훈련을 펼친다. 을지훈련은 컴퓨터 워게임 기법을 이용한 정부 및 군사 분야 종합 지휘소연습으로 명칭은 수나라 30만 대군을 살수에서 몰살시킨 고구려의 영웅 을지문덕 장군의 이름에서 땄다. 1954년부터 유엔사 주관으로 시행하던 ‘포커스렌즈’ 군사연습과 1968년 북한 무장공비 청와대 기습사건을 계기로 시작된 정부차원의 군사지원훈련인 을지연습이 통합된 것이다. 2016년 을지연습은 8월 22~25일 국민안전처 주관으로 전국 시·군·구 이상의 행정기관과 주요 민간업체 등 4000여개 기관, 48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이뤄졌다.

국가기록원 제공
2017-03-20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주선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 제보 모두 조작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지난 대선 때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과 관련,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