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년 만에 통일했더니 순실마크?

태극문양 디자인 정부 상징 어쩌나

[단독] 정규직 전환, 귀 막은 공공기관들

농식품부 16개 공공기관 215명 계약만료 퇴직

공무원 되는 길, 2년2개월·월 62만원 썼다

공무원 합격자 분석해보니

구로구 ‘색다른’ 민원실

핑크하트 배려창구·안내사인 밝게

입력 : 2017-03-20 18:14 | 수정 : 2017-03-21 0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가 주민들을 위해 민원실 환경을 대폭 개선했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안내 사인을 정비했다. 민원실에 들어서면 ‘민원여권과’ 등의 업무명이 연두색 바탕에 흰색 글씨로 돼 있어 눈에 띄지 않았다. 바탕색은 같게 하되 흰색을 진한 남색으로 바꿨다. 14개로 나뉘어 있던 창구는 6개로 줄였다. 세분화돼 있던 업무를 통합한 것이다. 임산부,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우선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핑크하트 배려창구’도 새롭게 만들었다. 보다 많은 민원인이 편안하게 머무를 수 있도록 북카페도 넓혔고 좌식 서류 작성 필기대도 설치했다.

외국인이 쉽게 일을 볼 수 있도록 신경을 쓴 점도 눈에 띈다. 번호표 발권기에 적혀 있던 ‘순번대기표’ 표시를 ‘번호표’라고 바꿨다. 구 관계자는 “조선족들이 동네에 많은데 발권기를 눈앞에 두고도 순번대기표라는 뜻을 이해 못하더라”며 취지를 설명했다. 외국인에 대한 민원안내 및 상담을 위해 중국어, 영어 가능자 4명이 자원봉사자의 역할을 한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주민 눈높이에 맞춘 민원행정 서비스로 민원실이 주민들에게 편안하고 친근한 곳으로 인식될 수 있길 바란다”면서 “외국인 주민들도 혼란을 겪지 않고 보다 쉽게 일 처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3-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꿈꾸던 공무원 됐는데…왜 삶을 포기했을까

서울시 2년 새 3명 ‘극단적 선택’年 2608시간 일해… 평균보다↑ 순직 인증 공무원 5년간 114명114명. 최근 5년간 과로사 또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랑의 ‘컬처노믹스’

용마폭포예술제 지휘 나진구 청장

6000년전 사람들 뭘 먹었을까

오늘부터 강동선사문화축제

강서 미라클메디 ‘우수 특구’

서울 11개 특구 중 최초로 선정

“가락동 퇴폐업소와 전면전”

송파 척결 추진팀 TF 구성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