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와 ‘낙하산’ 사이… “안쓰럽다가 열불”

‘계약직 공무원’을 보는 정규직들의 두마음

‘서울로’ 첫 주말 23만명 발길

개장한 ‘서울로 7017’ 걸어보니

세종엔 ‘부동산 문샤인’ ?

서울 2만원 올랐는데 12만원 껑충

원희룡 제주지사 “저가관광 개선·개별관광 확대·시장다변화 등 질적 성장 모색”

“특별융자·실업구제 등 대책 나서…한쪽에 의존 않는 체질 개선 기회”

입력 : 2017-03-30 22:38 | 수정 : 2017-03-30 2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희룡 제주지사는 30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제주를 응원하는 국민들이 더 많아졌다. 제주는 우리 국민의 안식처 같은 곳이다. 경제도 정치도 어려운데 제주에 와서 힘을 얻고 가길 바란다. 제주 역시 더 좋은 서비스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원 지사와의 일문일답.

원희룡 제주지사

→언제 중국인 단체관광객(유커)이 돌아올까.

-일단 미·중 정상회담을 지켜봐야 한다. 사드는 주한 미군 방어가 주목적 아닌가. 그런데 고래 싸움에 한국만 된서리를 맞고 있다. 모두 대국답지 않다. 미·중 당사자끼리 양해가 되든지 긴장완화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

→장기화되면 지역 경제에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응급환자부터 살려야 한다. 최악에는 유커가 70%는 빠질 수 있다. 당장 호텔, 여행사, 전세버스, 면세점, 음식점 등 관련 업계들의 큰 피해가 예상돼 특별융자, 실업구제, 수학여행단 유치 등에 나섰다. 한쪽에 의존하는 구조로 갈 수는 없다. 지금이 체질을 개선할 기회다.

→중국인 개별 관광객(싼커) 유치 묘수 있나.

-근본적으로 대중교통, 언어, 환전, 관광정보에 대한 접근성이 좋아야 한다. 우선 대중교통체계를 혁신적으로 바꾸고 있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가이드와 예약, 결제가 가능한 스마트관광섬도 구축 중이다.

→유커가 사라지니 제주 본래의 매력을 발산하는 관광지가 됐다는 시선도 있다.

-유커를 보는 시선이 곱지 않은 건 사실이다. 그렇지만 흑백논리로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 중국은 세계 관광객 1위 나라다. 지리적으로도 가깝다. 결국 상생이 정답이다. 문화적 차이는 좁힐 수 있다. 특히 저가관광 문제와 기초질서, 범죄 문제는 강력한 법치질서를 원칙으로 바로잡아야 한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관광시장 다변화 등 목소리가 높았지만 흐지부지됐다.

-메르스, 사드 문제를 통해 계란은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교훈을 얻었다. 언제든지 빠져나갈 수 있는 관광은 우리 것이 아니다. 비슷한 경험이 있는 일본, 대만도 콘텐츠와 시장 다변화로 극복했다. 하루아침에 다 바꿀 수 없다. 저가관광개선, 개별관광확대, 시장다변화라는 큰 틀에서 질적 성장을 모색하고 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7-03-3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재인 아이템 갖고파”…‘문템’ 신드롬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이템’을 줄인 말인 이른바 ‘문템’이 열풍이다. 등산복, 안경, 구두, 넥타이 등 문 대통령이 착용했던 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대문 숲길, 노약자도 정상까지

문석진 구청장 ‘녹지 보행권’ 정책

‘도봉순’ 없어도 든든한 도봉구

재난언전과 신설... 지역안전 1등급

‘효사랑’ 성동구

‘효사랑 멋집’ 70세 이상 할인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