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적 의료비’ 저소득 환자 年 8만명 지원

내년부터 모든 질환 최고 2000만원 지급

“고향기부제가 뭐죠”…67.4%가 “모른다”

찬성 78.3%로 높지만 인식 미미

[부부 공무원들의 허와 실] ‘찢어져서’ 가슴 찢어지는데… 동료들 “폭탄은 왜 우리가 맞나” 눈총

전체 공무원의 20% 돌파… 조직이 변한다

입력 : 2017-04-16 17:40 | 수정 : 2017-04-16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부 공무원이 전체 공무원 수의 20%를 넘어서면서 공무원 조직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 정부 기관의 지방 이전으로 부득이 주말부부로 지내야 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한곳에서 일하려 인사교류를 신청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부부 공무원의 증가가 육아휴직 급증세에 영향을 준다는 분석도 있다. 반면 일반 공무원들은 인사교류가 힘들어졌다거나 일이 과도하게 많아졌다는 푸념을 내놓기도 했다.

지자체 공무원이었던 A(37)씨는 2009년 중앙부처에서 근무하던 동기(여·32)와 결혼한 뒤 2013년 6월 중앙부처로 인사교류를 신청했다. 이후 세종시에 전세 8500만원짜리 공무원 임대주택도 마련했다. 하지만 A씨는 2015년 11월 정부세종청사가 아니라 서울청사로 발령이 나면서 기러기 생활을 하고 있다. “주중에 저는 서울에서, 아내와 아들은 청주 처가집에서 각각 생활하다 주말에만 세종 집에 모이는 생활을 2년째 하고 있습니다. 세종으로 발령 나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죠.”

2012년 9월 중앙부처들이 세종시로 이전하기 시작하면서 심한 경우 4년 넘게 주말부부 생활을 하는 경우도 있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2012년 186명에 불과했던 서울-지방 간 인사교류는 2016년 325명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교류가 성사되려면 희망부서에서 자신이 있는 부처로 옮겨 오려는 상대 공무원이 있어야 한다.

인사교류 중 우선 순위는 가족과 떨어져 사는 경우다. 따라서 자기 계발이나 업무 증진을 위해 부처 이동을 희망하는 공무원은 후순위로 밀리는 경우가 있고 이에 대한 불평이 나오기도 한다.

부부 공무원들이 같은 지역에서 일하고 싶어하지만 같은 부처나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는 것까지 선호하는 경우는 드물다. 승진이나 연수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중앙부처에 근무하는 B(39·5급)씨는 “아내와 같은 직급으로 시작했지만, 두 사람 모두 승진하는 경우는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다”며 “같은 시기에 승진할 경우 좁은 조직 안에서 ‘편의를 봐준다’, ‘어떻게 부부가 다 승진할 수 있느냐’는 말이 나온다”고 말했다. 김진동 국민대 행정대학원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같은 기관에 근무하는 부부 공무원은 상대적으로 업무에 몰입하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부부가 서로에 대해 눈치를 보기도 하고 다른 직원들이 자신들 때문에 불편해할까 봐 걱정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부산시 소방직 공무원 C(32·여)씨는 “현장 업무의 특성상 대체인력을 구하기 어려워 1년 넘는 육아휴직은 꿈도 꾸지 못한다”며 “내가 맡았던 업무까지 남은 동료들 몫이 되기 때문에 미안한 마음에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서울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서울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4-17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 판만 준비”…‘살충란’ 조사 실태 보니

‘무작위’ 설명과 달리 사전 통보“약 안 친 달걀만 골라냈을 수도”정부 내일까지 조사 완료 예정양계농가 61% 농약사용 통계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서구, 할 말 하는 아이들

‘아동친화도시 만들기’ 행사

서초구청장, 음악회 계단 관람

장애 청소년에 자리 양보로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구로 매니페스토 8년 연속 수상

지역문화활성화 분야 최우수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