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1년 “직무 부탁 줄었다” 65%

임동균 서울시립대 교수 설문조사

간·신장 독성 유발 세균 2종 한강서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피렌 분해 유전체 해독

바로크에 빠진 춘천의 가을밤

23일부터 춘천국제古음악축제

서울시, 작년 국제회의 526건 개최 ‘세계 3위’

파리·도쿄 앞서… 1위는 브뤼셀, 한국 합계 997건 ‘국가별 1위’

입력 : 2017-06-06 18:06 | 수정 : 2017-06-06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가 2년 연속으로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연 도시 3위로 우뚝 섰다.

서울시는 6일 세계 국제회의 통계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국제협회연합(UIA) 자료를 근거로 서울시가 지난해 개최한 국제회의는 526건으로 전년보다 6.5% 늘었다고 밝혔다. 벨기에 브뤼셀(906건), 싱가포르(888건)에 이어 서울이 국제회의 많이 개최한 나라 3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어 파리(342건), 빈(304건), 도쿄(225건)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시의 이 같은 선전으로 한국은 전체 국제회의 개최 건수를 늘리면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개최한 나라가 됐다. 부산(152건)과 제주(116건)도 100건 이상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등 지난해 한국에선 모두 997건의 국제회의가 열렸다. 이에 따라 국가별 순위가 2015년 2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시 관계자는 “서울시의 국제회의 인프라 규모는 경쟁도시보다 작지만, 시가 정책적으로 마이스(MICE·기업회의, 인센티브 관광, 국제회의, 전시) 산업을 유치하면서 국제회의 개최 건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2025년 완공할 예정인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 등 마이스 인프라를 계속해서 확충할 계획이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6-0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두 얼굴의 봉사왕… 120억 투자사기 뒤 극단적

3년 전 전북지역 나눔재단 설립 고수익 배당 미끼에 수십명 피해 주식 실패 자금압박 못견뎌 자살 자금운용 전문가 잠적 보상 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맥주도 마시고 육의전도 보고

오늘부터 종로청계특구서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