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서울시, 작년 국제회의 526건 개최 ‘세계 3위’

파리·도쿄 앞서… 1위는 브뤼셀, 한국 합계 997건 ‘국가별 1위’

입력 : 2017-06-06 18:06 | 수정 : 2017-06-06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가 2년 연속으로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연 도시 3위로 우뚝 섰다.

서울시는 6일 세계 국제회의 통계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국제협회연합(UIA) 자료를 근거로 서울시가 지난해 개최한 국제회의는 526건으로 전년보다 6.5% 늘었다고 밝혔다. 벨기에 브뤼셀(906건), 싱가포르(888건)에 이어 서울이 국제회의 많이 개최한 나라 3위를 차지한 것이다. 이어 파리(342건), 빈(304건), 도쿄(225건)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시의 이 같은 선전으로 한국은 전체 국제회의 개최 건수를 늘리면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개최한 나라가 됐다. 부산(152건)과 제주(116건)도 100건 이상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등 지난해 한국에선 모두 997건의 국제회의가 열렸다. 이에 따라 국가별 순위가 2015년 2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시 관계자는 “서울시의 국제회의 인프라 규모는 경쟁도시보다 작지만, 시가 정책적으로 마이스(MICE·기업회의, 인센티브 관광, 국제회의, 전시) 산업을 유치하면서 국제회의 개최 건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2025년 완공할 예정인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 등 마이스 인프라를 계속해서 확충할 계획이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6-0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