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비스 7만건 원클릭…민원해결 쉽게

기존 ‘민원24’ 회원 바로 이용

악취 나던 혐오시설, 향기로운 힐링 쉼터로

영등포구 자원순환센터의 변신

경남, 국가산단 3곳 조성… 6만여명 고용

내년 첫 삽 뜨는 미래 먹거리 산단

[명예기자 마당] 니들이 ‘더블체크’를 알아?

입력 : 2017-07-16 17:14 | 수정 : 2017-07-16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마 전에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연기자 신구씨를 ‘해외감염병 예방 지킴이’로 모실 기회가 있었다. 건강상태 질문서, 1339콜센터, 입국자 휴대전화문자메시지(SMS) 안내 등 해외감염병 예방을 위한 주요 정책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신구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는 해외감염병 예방과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더블체크’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더블체크는 해외여행 뒤 지켜야 할 두 가지 사항을 의미한다. 첫 번째는 입국할 때 건강상태 질문서를 검역관에게 제출하기, 두 번째는 귀가 뒤 감염병 증상이 의심되면 의료기관 방문 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하기다.

신씨는 “해외감염병의 국내 유입을 예방하는 건 우리 국민에게 꼭 필요한 일이지. 적 수십만명을 물리치는 것과 같아. 해외감염병 지킴이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겠는데”라고 환하게 웃으며 맞장구를 쳤다. 80세가 넘는 나이에도 무엇이든 배우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아름답게 느껴졌다.

이제 정말 해외여행의 절정기다. 행복한 고민에 빠져 정작 가장 중요한 건강을 챙기는 데 소홀하기 쉽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달부터 공항과 항만, KTX 열차 내 광고,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해 해외감염병 예방 캠페인을 선보이고 있다.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감염병 예방에 대한 국민 모두의 관심과 실천이다.

박기준 명예기자(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장)
2017-07-17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풀려난 조윤선, 남편과 귀가 “오해 풀어줘서 감

박근혜 정부 집권기에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명단)를 만들어 특정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에 대한 지원을 배제한 혐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 ‘책박물관’ 첫 삽 뜨던 날

“책 읽는 송파의 새 출발점”

[현장 행정] ‘행복’은 습관이다

노원구 행복배달부 위촉식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