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기자 마당] 니들이 ‘더블체크’를 알아?

입력 : 2017-07-16 17:14 | 수정 : 2017-07-16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마 전에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연기자 신구씨를 ‘해외감염병 예방 지킴이’로 모실 기회가 있었다. 건강상태 질문서, 1339콜센터, 입국자 휴대전화문자메시지(SMS) 안내 등 해외감염병 예방을 위한 주요 정책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신구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는 해외감염병 예방과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더블체크’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더블체크는 해외여행 뒤 지켜야 할 두 가지 사항을 의미한다. 첫 번째는 입국할 때 건강상태 질문서를 검역관에게 제출하기, 두 번째는 귀가 뒤 감염병 증상이 의심되면 의료기관 방문 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하기다.

신씨는 “해외감염병의 국내 유입을 예방하는 건 우리 국민에게 꼭 필요한 일이지. 적 수십만명을 물리치는 것과 같아. 해외감염병 지킴이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겠는데”라고 환하게 웃으며 맞장구를 쳤다. 80세가 넘는 나이에도 무엇이든 배우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아름답게 느껴졌다.

이제 정말 해외여행의 절정기다. 행복한 고민에 빠져 정작 가장 중요한 건강을 챙기는 데 소홀하기 쉽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달부터 공항과 항만, KTX 열차 내 광고,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해 해외감염병 예방 캠페인을 선보이고 있다.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감염병 예방에 대한 국민 모두의 관심과 실천이다.

박기준 명예기자(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장)
2017-07-17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친아들 맞습니까”…아버지 살해 후 드러난 출

“피고는 피해자의 친아들이 맞습니까?”“네, 맞습니다.”“그러나 유전자 검사 결과 친아버지가 아니라는 판정이 나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