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명예기자 마당] 니들이 ‘더블체크’를 알아?

입력 : 2017-07-16 17:14 | 수정 : 2017-07-16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마 전에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연기자 신구씨를 ‘해외감염병 예방 지킴이’로 모실 기회가 있었다. 건강상태 질문서, 1339콜센터, 입국자 휴대전화문자메시지(SMS) 안내 등 해외감염병 예방을 위한 주요 정책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신구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는 해외감염병 예방과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더블체크’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더블체크는 해외여행 뒤 지켜야 할 두 가지 사항을 의미한다. 첫 번째는 입국할 때 건강상태 질문서를 검역관에게 제출하기, 두 번째는 귀가 뒤 감염병 증상이 의심되면 의료기관 방문 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하기다.

신씨는 “해외감염병의 국내 유입을 예방하는 건 우리 국민에게 꼭 필요한 일이지. 적 수십만명을 물리치는 것과 같아. 해외감염병 지킴이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겠는데”라고 환하게 웃으며 맞장구를 쳤다. 80세가 넘는 나이에도 무엇이든 배우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아름답게 느껴졌다.

이제 정말 해외여행의 절정기다. 행복한 고민에 빠져 정작 가장 중요한 건강을 챙기는 데 소홀하기 쉽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달부터 공항과 항만, KTX 열차 내 광고,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해 해외감염병 예방 캠페인을 선보이고 있다.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감염병 예방에 대한 국민 모두의 관심과 실천이다.

박기준 명예기자(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장)
2017-07-17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다이라, 시합전 이상화 심기 건드린 말…오늘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 오후 8시 56분부터이승훈·김민석 등 빙속 팀추월 준준결승 오후 8시부터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빙…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