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주철현 전남 여수시장 “에메랄드빛 바다, 섬 여행 힐링 가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혜의 해안과 해양비경, 가는 곳마다 역사와 이야기가 있는 섬 관광은 가 본 사람만이 간직하는 소중한 추억이 될 겁니다. 육지에서 볼 수 없는 빼어난 절경을 걷는 기분은 단순히 말로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주철현 전남 여수시장

주철현 전남 여수시장은 1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들어 휴식과 힐링이 되는 섬 여행 바람이 불고 있다”며 “지난 3년 동안 매년 5000여명씩 더 찾아오고 있어 주민들의 소득 창출과 연계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 낭만포차, 이색적인 시티투어, 거북선축제, 불꽃축제 등에 관광객이 몰려오지만 앞으로 섬 여행으로 더 유명해질 것이라고 했다.

주 시장은 “금오도, 안도, 백야도, 여자도는 정부의 ‘찾아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돼 개발이 한창”이라며 “주민들의 복지와 연계되도록 다양한 아이디어를 찾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발밑을 치는 거센 파도와 해안선을 굽이도는 자갈길, 끝이 보이지 않는 탁 트인 에메랄드빛 바다를 경험해 보라”고 했다.

주 시장은 “자연과 생태가 살아 숨 쉬고 문화와 예술, 해양레저스포츠가 함께하는 특별한 공간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며 “하이킹 코스, 탐방로, 돌담길 등 섬 특징을 살린 차별화된 생태관광지에서 모든 스트레스를 풀고 재충전하는 시간을 가져 보라”고 권했다. 또 “빼어난 경관과 미식가들이 탐내는 먹거리, 차별화된 관광 콘텐츠가 입혀지면서 최고의 해양관광도시가 돼 가고 있다”며 “여수만의 차별화된 관광 상품을 계속 개발해 품격 있는 관광도시의 명성을 이어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수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7-08-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분열 정치 종식 선언한 文의 눈엔 盧의 눈물이…

“盧 전대통령 때부터 꿈꿔온 일 ‘대통령 개인기 때문’ 온당치 못해 靑 비서실·내각 잘해준 덕분”“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