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대’ 선발

2만 5692명 채용… 28% 증가

100만 도시 수원ㆍ창원 등 광역시 승격 관심

7개 도시 인구 걸맞은 대우 요구

우체국 택배 이제는 ‘전기차 시대’

배달 장비 1만대 친환경 교체

을지훈련 책임자로 여성 파격 기용한 동대문구

김미영 안전담당과장 임명…서울 자치구 중 첫 금녀의 벽 깨

입력 : 2017-08-23 17:54 | 수정 : 2017-08-24 0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대문구가 24일 마무리하는 을지훈련(UFG) 책임자로 여성을 기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미영(가운데) 안전담당과장

동대문구는 김미영 안전담당과장이 구 을지훈련을 지휘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구청 안전 담당 부서 책임자로 여성을 임명한 것은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동대문구가 처음이다. 안전관리과, 도시안전과, 안전치수과 등 구청마다 부르는 이름은 다르지만 안전 담당은 각종 재난 상황은 물론 을지연습, 민방위 등과 같은 훈련 업무도 맡고 있어 남성의 영역으로 인식되고 있다.

김 과장은 1979년 9급 공채로 공무원 생활을 시작해 2014년 5급 사무관으로 승진한 뒤 지난 4월부터 안전담당과장으로 일하고 있다. 25개 자치구 가운데 여성이 안전담당과장으로 있는 곳은 동대문과 중랑 두 곳뿐이다.

김 과장은 나흘간의 훈련 기간 동안 종합상황실에서 행정안전부 및 서울시로부터 내려온 지시 사항을 처리하는 한편 구내 각종 훈련을 이끌었다. 그는 “부서 업무 특성상 각종 재난 상황이 예기치 않게 발생해 항상 긴장하는 마음가짐으로 업무에 임하고 있다”면서 “용어 중 생소한 것도 많아 오히려 더 많이 공부하고 꼼꼼히 확인하게 된다”고 말했다.

동대문구는 여성 중용 원칙을 이어 갈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능력 있는 공직자에는 남녀가 따로 있는 게 아니다”라며 “개인의 업무 역량과 성향을 파악해 여성들의 능력도 합당하게 평가함으로써 여성 리더를 적극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8-2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이돌급 인기’ 여자 컬링에 ‘금지’된 질문

지방서 하루 전 도착 응원 모드 ‘영미’ 플래카드에 경기장 환호성 경기 뒤 사인 공세 ‘즐거운 비명’평창동계올림픽 빙상 경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이문동 찾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올해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이성 구로구청장 신년 인터뷰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