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을지훈련 책임자로 여성 파격 기용한 동대문구

김미영 안전담당과장 임명…서울 자치구 중 첫 금녀의 벽 깨

입력 : 2017-08-23 17:54 | 수정 : 2017-08-24 0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대문구가 24일 마무리하는 을지훈련(UFG) 책임자로 여성을 기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미영(가운데) 안전담당과장

동대문구는 김미영 안전담당과장이 구 을지훈련을 지휘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구청 안전 담당 부서 책임자로 여성을 임명한 것은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동대문구가 처음이다. 안전관리과, 도시안전과, 안전치수과 등 구청마다 부르는 이름은 다르지만 안전 담당은 각종 재난 상황은 물론 을지연습, 민방위 등과 같은 훈련 업무도 맡고 있어 남성의 영역으로 인식되고 있다.

김 과장은 1979년 9급 공채로 공무원 생활을 시작해 2014년 5급 사무관으로 승진한 뒤 지난 4월부터 안전담당과장으로 일하고 있다. 25개 자치구 가운데 여성이 안전담당과장으로 있는 곳은 동대문과 중랑 두 곳뿐이다.

김 과장은 나흘간의 훈련 기간 동안 종합상황실에서 행정안전부 및 서울시로부터 내려온 지시 사항을 처리하는 한편 구내 각종 훈련을 이끌었다. 그는 “부서 업무 특성상 각종 재난 상황이 예기치 않게 발생해 항상 긴장하는 마음가짐으로 업무에 임하고 있다”면서 “용어 중 생소한 것도 많아 오히려 더 많이 공부하고 꼼꼼히 확인하게 된다”고 말했다.

동대문구는 여성 중용 원칙을 이어 갈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능력 있는 공직자에는 남녀가 따로 있는 게 아니다”라며 “개인의 업무 역량과 성향을 파악해 여성들의 능력도 합당하게 평가함으로써 여성 리더를 적극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8-2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 김광석 부인, 강용석 변호사 선임 검토

가수 고 김광석씨의 외동딸 서연씨 사망 의혹에 대한 재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김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강용석 변호사 선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