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을지훈련 책임자로 여성 파격 기용한 동대문구

김미영 안전담당과장 임명…서울 자치구 중 첫 금녀의 벽 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대문구가 24일 마무리하는 을지훈련(UFG) 책임자로 여성을 기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미영(가운데) 안전담당과장

동대문구는 김미영 안전담당과장이 구 을지훈련을 지휘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구청 안전 담당 부서 책임자로 여성을 임명한 것은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동대문구가 처음이다. 안전관리과, 도시안전과, 안전치수과 등 구청마다 부르는 이름은 다르지만 안전 담당은 각종 재난 상황은 물론 을지연습, 민방위 등과 같은 훈련 업무도 맡고 있어 남성의 영역으로 인식되고 있다.

김 과장은 1979년 9급 공채로 공무원 생활을 시작해 2014년 5급 사무관으로 승진한 뒤 지난 4월부터 안전담당과장으로 일하고 있다. 25개 자치구 가운데 여성이 안전담당과장으로 있는 곳은 동대문과 중랑 두 곳뿐이다.

김 과장은 나흘간의 훈련 기간 동안 종합상황실에서 행정안전부 및 서울시로부터 내려온 지시 사항을 처리하는 한편 구내 각종 훈련을 이끌었다. 그는 “부서 업무 특성상 각종 재난 상황이 예기치 않게 발생해 항상 긴장하는 마음가짐으로 업무에 임하고 있다”면서 “용어 중 생소한 것도 많아 오히려 더 많이 공부하고 꼼꼼히 확인하게 된다”고 말했다.

동대문구는 여성 중용 원칙을 이어 갈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능력 있는 공직자에는 남녀가 따로 있는 게 아니다”라며 “개인의 업무 역량과 성향을 파악해 여성들의 능력도 합당하게 평가함으로써 여성 리더를 적극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8-2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분열 정치 종식 선언한 文의 눈엔 盧의 눈물이…

“盧 전대통령 때부터 꿈꿔온 일 ‘대통령 개인기 때문’ 온당치 못해 靑 비서실·내각 잘해준 덕분”“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은평 드림스타트 복지부 우수상

    서울 은평구는 보건복지부 주관 ‘드림스타트 사업운영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몽골서도 배우는 서대문 복지

    서울 서대문구는 몽골 사회복지 관계자들이 서대문구의 마을복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북가좌1동을 찾아왔다고 29일 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