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저 길을 걷고 싶다… ‘걷기 천국’ 중랑구

걷기 실천율 61.5%로 자치구 1위… 역사적 명소 8개 코스 개발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랑구가 건강하고 걷기 좋은 도시로 변신하면서 그 비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5월 서울장미축제가 열린 중랑천 장미터널에서 나진구(맨 앞줄 가운데) 구청장이 주민들과 함께 걷고 있다.
중랑구 제공

중랑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역사회건강조사 통계를 근거로 중랑구의 걷기 실천율이 2008년 39.4%에서 2015년 61.5%로 향상해 걷기 실천율 개선도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1위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같은 변신이 가능했던 것은 나진구 중랑구청장의 ‘걷기 천국’ 프로젝트와 관련이 있다. 중랑의 지리적 특성을 활용해 걷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관련 프로그램과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중랑을 걷기 좋은 도시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구는 우선 용마산·망우산·봉화산·중랑천 등 지역적·역사적 가치를 지닌 명소들을 엮어 8개 걷기 코스를 개발했다. 봉화산 코스의 경우 아차산 봉수대 터, 고구려 보루 터, 숙선옹주 묘 등 인근에 역사유적지와 최근 조성된 옹기테마공원이 있어 청소년들에게 인기다. 수천만 송이의 장미로 유명해진 서울장미축제가 열리는 중랑천 둔치 인근 장미길 코스는 해외 여행객들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구는 또 걷기 코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온 가족 역사탐방 걷기 동아리, 바른 걷기 교실, 중랑구민 한마음 걷기 대회 등 각종 걷기 프로그램도 개발했다. 보행 스타일을 분석해 걷기 자세를 교정해 주고 신발 선택 방법을 알려 주는 한편 스트레칭 등 운동도 병행하는 과정을 운영하면서 일명 걷기 지도자를 양성하고 있다.

구는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서울시에서 주관한 2017 걷기마일리지 프로젝트에 주민 3000여명의 참여를 유도해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나진구 중랑구청장은 “주민 모두 생활 속 운동을 통해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걷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8-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분열 정치 종식 선언한 文의 눈엔 盧의 눈물이…

“盧 전대통령 때부터 꿈꿔온 일 ‘대통령 개인기 때문’ 온당치 못해 靑 비서실·내각 잘해준 덕분”“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은평 드림스타트 복지부 우수상

    서울 은평구는 보건복지부 주관 ‘드림스타트 사업운영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몽골서도 배우는 서대문 복지

    서울 서대문구는 몽골 사회복지 관계자들이 서대문구의 마을복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북가좌1동을 찾아왔다고 29일 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