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저 길을 걷고 싶다… ‘걷기 천국’ 중랑구

걷기 실천율 61.5%로 자치구 1위… 역사적 명소 8개 코스 개발 인기

입력 : 2017-08-30 22:28 | 수정 : 2017-08-30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랑구가 건강하고 걷기 좋은 도시로 변신하면서 그 비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5월 서울장미축제가 열린 중랑천 장미터널에서 나진구(맨 앞줄 가운데) 구청장이 주민들과 함께 걷고 있다.
중랑구 제공

중랑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역사회건강조사 통계를 근거로 중랑구의 걷기 실천율이 2008년 39.4%에서 2015년 61.5%로 향상해 걷기 실천율 개선도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1위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같은 변신이 가능했던 것은 나진구 중랑구청장의 ‘걷기 천국’ 프로젝트와 관련이 있다. 중랑의 지리적 특성을 활용해 걷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관련 프로그램과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중랑을 걷기 좋은 도시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구는 우선 용마산·망우산·봉화산·중랑천 등 지역적·역사적 가치를 지닌 명소들을 엮어 8개 걷기 코스를 개발했다. 봉화산 코스의 경우 아차산 봉수대 터, 고구려 보루 터, 숙선옹주 묘 등 인근에 역사유적지와 최근 조성된 옹기테마공원이 있어 청소년들에게 인기다. 수천만 송이의 장미로 유명해진 서울장미축제가 열리는 중랑천 둔치 인근 장미길 코스는 해외 여행객들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구는 또 걷기 코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온 가족 역사탐방 걷기 동아리, 바른 걷기 교실, 중랑구민 한마음 걷기 대회 등 각종 걷기 프로그램도 개발했다. 보행 스타일을 분석해 걷기 자세를 교정해 주고 신발 선택 방법을 알려 주는 한편 스트레칭 등 운동도 병행하는 과정을 운영하면서 일명 걷기 지도자를 양성하고 있다.

구는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서울시에서 주관한 2017 걷기마일리지 프로젝트에 주민 3000여명의 참여를 유도해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나진구 중랑구청장은 “주민 모두 생활 속 운동을 통해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걷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8-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 김광석 부인, 강용석 변호사 선임 검토

가수 고 김광석씨의 외동딸 서연씨 사망 의혹에 대한 재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김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강용석 변호사 선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