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공무원 ‘역대 최대’ 선발

2만 5692명 채용… 28% 증가

100만 도시 수원ㆍ창원 등 광역시 승격 관심

7개 도시 인구 걸맞은 대우 요구

우체국 택배 이제는 ‘전기차 시대’

배달 장비 1만대 친환경 교체

저 길을 걷고 싶다… ‘걷기 천국’ 중랑구

걷기 실천율 61.5%로 자치구 1위… 역사적 명소 8개 코스 개발 인기

입력 : 2017-08-30 22:28 | 수정 : 2017-08-30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랑구가 건강하고 걷기 좋은 도시로 변신하면서 그 비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5월 서울장미축제가 열린 중랑천 장미터널에서 나진구(맨 앞줄 가운데) 구청장이 주민들과 함께 걷고 있다.
중랑구 제공

중랑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역사회건강조사 통계를 근거로 중랑구의 걷기 실천율이 2008년 39.4%에서 2015년 61.5%로 향상해 걷기 실천율 개선도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1위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같은 변신이 가능했던 것은 나진구 중랑구청장의 ‘걷기 천국’ 프로젝트와 관련이 있다. 중랑의 지리적 특성을 활용해 걷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관련 프로그램과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중랑을 걷기 좋은 도시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구는 우선 용마산·망우산·봉화산·중랑천 등 지역적·역사적 가치를 지닌 명소들을 엮어 8개 걷기 코스를 개발했다. 봉화산 코스의 경우 아차산 봉수대 터, 고구려 보루 터, 숙선옹주 묘 등 인근에 역사유적지와 최근 조성된 옹기테마공원이 있어 청소년들에게 인기다. 수천만 송이의 장미로 유명해진 서울장미축제가 열리는 중랑천 둔치 인근 장미길 코스는 해외 여행객들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구는 또 걷기 코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온 가족 역사탐방 걷기 동아리, 바른 걷기 교실, 중랑구민 한마음 걷기 대회 등 각종 걷기 프로그램도 개발했다. 보행 스타일을 분석해 걷기 자세를 교정해 주고 신발 선택 방법을 알려 주는 한편 스트레칭 등 운동도 병행하는 과정을 운영하면서 일명 걷기 지도자를 양성하고 있다.

구는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서울시에서 주관한 2017 걷기마일리지 프로젝트에 주민 3000여명의 참여를 유도해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나진구 중랑구청장은 “주민 모두 생활 속 운동을 통해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걷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8-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이돌급 인기’ 여자 컬링에 ‘금지’된 질문

지방서 하루 전 도착 응원 모드 ‘영미’ 플래카드에 경기장 환호성 경기 뒤 사인 공세 ‘즐거운 비명’평창동계올림픽 빙상 경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개발은 속도보다 소통”

이문동 찾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올해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이성 구로구청장 신년 인터뷰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