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장관님 떠나려나”… 전전긍긍 행안부

김부겸 장관 전대출마설에 술렁…지방분권 동력 잃을까 걱정도

진료한 척 서류위조 요양급여 꿀꺽…22억 거짓 청구 34곳

복지부·건평원 홈피에 게재…부당이익금 환수·업무 정지

국내유일 국립소방박물관 유치 “광명시 전국 소방역사의

광명동 부지에 전시관·첨단 시민안전체험관·정보관 갖춰 2021년 완공 예정

[퍼블릭 詩IN] 콩나물시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콩나물시루

발이 시렸다 겨울의 끝자락에서
우리는 구멍 난 바닥에 제각기
몸을 뉘이고
꿈꾸던 시간들이 마르지 않게
서로의 여윈 발목을 끝없이
적셔주었다.

쳇다리를 지나
물받이 자배기 속으로 떨어지는 물소리는
자주 꿈의 언저리를 적셨고
젖을수록 강해지는 꿈들은
조금씩 겨울의 빗장을 풀며 자랐다.

아무도 함부로 뿌리내리지 않았다.
어깨에 어깨를 기대면서도
서로의 아픔과 기억을 더듬어 거리를 두고
서로가 일어서야 할 공간을 위해 몸을 움츠렸다.

뒤돌아보지 말고
오직 한 줄기로만 살아 오를 것
바닥을 알 수 없는 어둠의 깊이와
무거움 침묵 속에서
제각기 허공을 향해 쏘아 올리던
작은 주먹 같은 별들

그리하여 마침내 어둡고 무거웠던
하늘을 밀어올리고
검은 보자기 속에서 헤아리던
시간과 마주하였을 때
우리는 겨울 아침을 녹이는
국 한 그릇,
어울려 위안이 되는 나물 한 접시가 되었다.
오래도록 꿈꾸던 자들의 열망을 모아
소박한 밥상을 다독이는 샛노란 희망이 되었다.

황덕조 방송통신위원회 사무관

황덕조 (방송통신위원회 사무관)

20회 공무원 문예대전 동상 수상작

2017-09-25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크롱, 부인 옆에서 크로아티아 대통령에 키스

인구 416만 명의 작은 나라 크로아티아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보여준 것은 사상 첫 결승 진출과 준우승만이 아니다. 선수들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 축구장서 물에 쿨~

구민운동장에 어린이 수영장

청량리 동북권 중심 된다

동대문, 서울시와 경전철 투자 협약

구민 아이디어 착! 정책이 척!

‘영등포 1번가’ 연 채현일 구청장

이국종 교수가 들려주는 ‘골든타임’

12일 강서 주민강좌 초청 강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