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공익신고로 곳간 넘쳐도… 포

⑭ 예산 돌려막는 공익신고제 ‘흔들’

[관가 인사이드] 설익은 대책으로 국무회의 못 넘을라… 진

가짜뉴스 근절 대책 등 주요 정책, 이낙연 총리 “미흡” 질책에 잇단 연기

북한 4·25체육단이 온다… 춘천에 ‘평화의 골’ 터진다

25일 국제유소년 축구대회 9일간 열전

전력공기업 하반기 1309명 채용… 한수원 ‘반토막’

한전 등 지난해 보다 10% 늘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건국대서 합동채용박람회
‘탈원전’ 한수원 60명으로 줄어

한국전력 등 전력공기업 9개사가 올해 하반기에 총 1309명을 신규 채용한다. 채용 규모는 지난해보다 늘었지만,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만 채용 규모가 대폭 줄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이러한 내용의 ‘전력공기업 하반기 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26일에는 서울 광진구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전력공기업 합동 채용박람회도 개최한다.

기업별 채용 인원은 한전이 600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동서발전 136명, 서부발전 130명, 한전 KDN 114명, 남부발전 103명, 중부발전 90명 등이다. 이 중 동서발전은 ‘탄력정원제’를 공공기관 최초로 도입해 인건비 증가 없이 72명을 추가 채용한다.

반면 한수원의 하반기 채용 규모는 60명으로 지난해 하반기 139명보다 크게 줄었다. 한수원 관계자는 “탈원전에 따른 신규 원전 건설 중단에 따라 전체적인 인력 운용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부분을 중장기 인력 계획에 반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상반기를 포함한 전력공기업 9개사의 올해 채용 규모는 3575명으로 지난해 3244명보다 10.2% 증가했다.

전력공기업들은 박람회에서 취업 사례를 발표하고 상담 부스를 운영한다. 한전은 신입 직원 12명을 부스에 배치해 일대일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복 합격에 따른 이직률을 낮추기 위해 전력공기업들은 합동 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한전·한전KPS는 다음달 28일, 남부발전·동서발전·서부발전은 11월 11일, 남동발전·한수원·중부발전은 11월 18일에 각각 필기시험이 예정돼 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9-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아파트 살인사건’ 피해자 딸이 올린 “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참여자가 1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서울 강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업 재기할 DIP금융 필요… 캠코법 1조부터 바꿔 영역 넓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취임 2년 인터뷰

순균씨, 통장과 행복한 데이트… 4년 후 강남지도 변화 보여

취임 100일 주민소통 나선 정순균 강남구청장

공보육 확대로 유치원 비리 해법 찾는 동작

보육환경 개선에 팔 걷어붙인 이창우 동작구청장…하나금융과 국공립 어린이집 개원 협약

수소차와 사랑에 빠진 구청장님

친환경차 전도사 된 박겸수 강북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