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전력공기업 하반기 1309명 채용… 한수원 ‘반토막’

한전 등 지난해 보다 10% 늘어

입력 : 2017-09-25 22:26 | 수정 : 2017-09-25 2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건국대서 합동채용박람회
‘탈원전’ 한수원 60명으로 줄어

한국전력 등 전력공기업 9개사가 올해 하반기에 총 1309명을 신규 채용한다. 채용 규모는 지난해보다 늘었지만,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만 채용 규모가 대폭 줄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이러한 내용의 ‘전력공기업 하반기 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26일에는 서울 광진구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전력공기업 합동 채용박람회도 개최한다.

기업별 채용 인원은 한전이 600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동서발전 136명, 서부발전 130명, 한전 KDN 114명, 남부발전 103명, 중부발전 90명 등이다. 이 중 동서발전은 ‘탄력정원제’를 공공기관 최초로 도입해 인건비 증가 없이 72명을 추가 채용한다.

반면 한수원의 하반기 채용 규모는 60명으로 지난해 하반기 139명보다 크게 줄었다. 한수원 관계자는 “탈원전에 따른 신규 원전 건설 중단에 따라 전체적인 인력 운용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부분을 중장기 인력 계획에 반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상반기를 포함한 전력공기업 9개사의 올해 채용 규모는 3575명으로 지난해 3244명보다 10.2% 증가했다.

전력공기업들은 박람회에서 취업 사례를 발표하고 상담 부스를 운영한다. 한전은 신입 직원 12명을 부스에 배치해 일대일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복 합격에 따른 이직률을 낮추기 위해 전력공기업들은 합동 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한전·한전KPS는 다음달 28일, 남부발전·동서발전·서부발전은 11월 11일, 남동발전·한수원·중부발전은 11월 18일에 각각 필기시험이 예정돼 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9-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CNN “박근혜, 더럽고 차가운 감방서…” 인권침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 수감 과정에서 ‘심각한 인권 침해(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를 당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