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릭 詩 IN] 얼음 다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너갈 것들이 다 건너갔다는 건가



건너올 것들이 이제는 없다는 건가

강물이 얼음 다리를 풀고 있다.

올겨울이 혹독했던 건

튼튼한 다리가 필요했기 때문일 테지

미지의 대륙을 찾아가는 순록의 떼나

봄처럼 쓸쓸한 것들의 귀환이거나

아니면

신(神)들의 적막한 행군이

있었을지도 몰라

별도 없는 밤

그 발자국들이 새벽까지 건너는 소리를

잠결에라도 들은 사람은

더이상 외롭지 않아도 될 거야.

얼음 다리는 풀어지고

띠를 이룬 피라미들은 살이 통통하고

지붕이 날아간 집들이

다시 사랑을 시작하면

강물은 아무 일이 없었다는 듯

흘러가고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우리는 강둑을 걷자.

차재연 (방산초등학교 교사)

차재연 방산초등학교 교사

20회 공무원문예대전 입선 수상작

2017-11-13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