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해외에서 온 편지] 운전대 잡는 사우디 여성 한국산 소품 깜빡이 켜라

최창훈 무역보험공사 리야드 주재원

입력 : 2017-12-03 17:44 | 수정 : 2017-12-03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가 운전하네? 신기한 광경이다.’

지난여름 바레인 출장 때 머리에 떠오른 생각이다. 당시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부임한 지 1년밖에 되지 않았을 때였지만 벌써 여성이 운전하는 모습이 어색하게 느껴졌다.

# 빈 살만 왕자의 경제 개혁과 여성 인권 개선

이게 무슨 이야기인가. 그렇다. 이곳 사우디는 현재까지 여성의 운전을 허용하지 않는 세계 유일의 국가이다. 사우디의 진보 여성들은 기습적으로 운전 항의도 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지속적으로 여성 운전 허용을 촉구했으나, 남성 중심의 의사결정이 지배하고 있는 데다 보수적인 사회 분위기 속에서 여성 운전 허용은 번번이 좌절된 경험이 있다.

하지만 이 같은 현실도 내년 6월이면 역사 속으로 사라질 예정이다. 지난 9월 사우디 국왕은 여성의 운전을 허용한다는 칙령을 전격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대표적인 여성 권리 억압의 상징이자 오랜 논란의 대상에 종지부를 찍음으로써 사우디 여성 인권의 대외 이미지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었다. 그 배경에는 ‘사우디 비전 2030’을 통해 탈 석유화 경제 개혁 정책을 추진 중인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의 강력한 의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은 최근 발생한 사우디 부패척결 사건의 중심 역할로 매일 외신을 통해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최창훈 무역보험공사 리야드 주재원

# 여성 85% 車 구매 의사… 세계 車시장 들썩

사우디는 경제 개혁 프로그램을 통해 사우디 여성의 고용률을 현재의 22%에서 30%로 높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경제활동 참여를 위해 여성 운전 허용을 더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최근 현지 언론을 통해 실시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7%(남성 71%, 여성 82%)가 여성 운전에 찬성하고 있으며, 운전면허를 신청할 여성의 85%가 차량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 하락에 따른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사우디 내 판매량 감소에 전전긍긍하고 있던 자동차 메이커들게 새로운 시장이 열린 것이다. 글로벌 자동차기업인 포드와 폭스바겐은 사우디 여성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공격적인 광고를 게재하는 등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 차량 내부 액세서리, 中企 수출 판로 열어야

우리나라의 현대기아차는 사우디 내 보수적인 반응을 고려해 자극적인 광고를 게재하고 있지는 않지만, 이미 사우디 여성 운전자를 겨냥한 레이디팩을 기획하는 등 선제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 차량 수요 증가에 따른 자동차 부품, 타이어를 비롯한 소모품 등의 교체 수요가 예상되고, 특히 차량 내부 액세서리 등 여성 운전자에게 특화된 수요가 대기하고 있다. 이러한 품목들은 우리나라 중소기업들이 강점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자. 케이팝, 드라마 등 우리나라 문화콘텐츠 ‘한류’ 열풍으로 사우디 여성들의 한국에 대한 이미지도 매우 좋다.

사우디 여성운전 허용 발표 직후 게재된 포드사의 광고. 니캅(눈만 빼고 얼굴 전체를 가리는 베일)을 쓰고 있는 사우디 여성의 모습을 룸미러와 접목했다.
2017-12-04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자 홍준표’ 류여해, 대성통곡하는 진짜 이

류여해 “홍준표 서울시장 후보 홍모씨 세우려고 나를 탈락시킨 것”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