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간판 가장 많은 서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초구는 ‘2017 서울시 옥외광고물 한글표시 실태 조사’에서 서울 25개 자치구 중 한글간판이 가장 많은 자치구로 평가됐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10~12월 주요 간선도로 7933개 옥외광고물의 한글 표기 여부를 조사했다. 서초구는 지역 내 조사 대상 간판 647개 중 456개인 70.5%가 한글간판으로 파악돼 서울 자치구 1위에 올랐다.

구는 지난해 9월 ‘2017 서울시 좋은 간판 공모전’에선 총 6점의 수상작 중 4점이나 상을 받아 서울 자치구 중 최다 수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간판 하나하나도 세심하게 챙겨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의 도시 서초가 그 명성에 걸맞게 아름답고 품격 있는 곳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1-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안희정 사건에 “성관계 후 와인바 갔다

판사 출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한 것과 관련해 “위력…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옥탑방 ‘쿨루프’ 페인트칠하는 원순씨

햇빛과 열 반사 효과 내는 \'쿨루프\' 페인트 작업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16곳 중 9곳 ‘새 인물’…행정경험 풍부 행시 30~35회 포진

‘민선 7기’ 첫 부단체장 면면 보니

‘아동학대 안전지킴이’ 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대문, 슬리핑 차일드 체크 시스템 설치 어린이집 통학차량 45대에 안전칩 정부 지원 앞서 구예산 긴급 편성 보육교사 자질 개선 위해 근속수당 지원 내년 어린이집 냉난방비 구비로 지급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