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도 요금 가장 비싼 부산, 가장 싼 세종

17개 시·도 평균은 t당 469.1원

‘살충제 3배 초과’ 나주 달걀 전량 폐기

‘SR8MD’ 판매처에서 즉시 반품

‘전자파 평가’ 안 받은 LED 2조원대 공급

조달청, 공공기관에 수년간 부적합 조명

고1 교과서 가격 16% 내린다

새학기 초ㆍ중ㆍ고교 최대 33% 인하…출판사 “교육부 일방 강요” 반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초·중·고교 일부 학년의 검정교과서 가격이 최고 33% 인하된다. 출판사들은 교육부가 일방적으로 가격 인하를 강요했다며 반발했다.

교육부는 13일 한국장학재단에서 ‘교과용도서심의회’를 열고 2018학년도 검정도서 신간본 가격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의결안에 따라 각 학년별 검정교과서 평균 가격은 전년도 평균 가격보다 중학교 1학년 2933원(33%), 고등학교 1학년 1382원(16%), 초등학교 3·4학년 141원(3%)이 각각 내려갔다. 6년 만에 교육과정이 개정됨에 따라 초등 3·4학년과 중·고교 1학년은 올해부터 새롭게 바뀐 교과서로 공부하게 된다. 이 중 국가에서 만드는 국정교과서를 제외하고 새로 발행되는 검정교과서는 58책(과목)으로 각 출판사별 교과서를 합치면 모두 413종이다.



학년별로 보면 초등 3·4학년은 음악·미술·체육·영어 등 8책의 새 교과서를 쓰고, 중1은 18책, 고1은 27책이 새 교과서로 바뀐다. 교과서 평균 가격이 가장 많이 인하된 중학교 1학년의 경우 2013년 가격 자율화 체제에서 대폭 인상된 것에 따른 기저 효과가 있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그러나 출판사 대표인 교과서현안대책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교육부의 검정교과서 신간본 가격은 백지 노트값도 안 되는 부당하고 비현실적인 가격”이라면서 “교과서 주문이 이뤄지기 전에 교과서 가격을 확정해 수요자가 품질과 가격, 즉 상품적 가치를 보고 교과서를 선택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출판사와의 이견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부와 출판사가 추천한 전문가 및 교사, 학부모, 시·도교육청 담당자 등이 참여하는 ‘교과용도서제도개선협의회’(가칭)를 구성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2-1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현아에 “미쳐도 곱게 미쳐!” 호통 친 시민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관계당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버스야, 성교육을 부탁해~

영등포, 찾아가는 아동 성교육

AI 로봇, 재활용을 부탁해~

동대문, 자판기 로봇 4대 설치

어르신 DJ의 ‘특별한’ 라디오

관악 ‘은빛 라디오’ 개설·운영

재난관리 으뜸區 송파

행안부 장관상 등 2관왕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