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릭 詩 IN] 편의점 24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녀는 마네킹처럼 유리창에

진열된다

마지막 버스가 떠나자 형광등

불빛이 유난히 빛나는 순간,

열한 시에 구석에서 컵라면 먹던 남자가

열두 시에 급히 와서 생리대를 챙겨 갔다

그의 다급한 발소리 너머

고양이가 밤하늘을 홀리고 있다

창 쪽에 두개 남은 사발면

붉은 눈의 노인은 올 때마다 같은 면을 선택한다

허겁지겁 건더기만 쑤셔 넣고

소주는 따로 붓는다

그는 마트에서 세끼를 산다

거울 속에 인스턴트 그림이 부유한다

계산기 앞에 서 있는 그녀도 인스턴트식품이다

하루와 하루가 물려 있는 시간은

마법에 걸려 영원으로 간다

하루가 어떻게 끝나는지 몰랐던 날들

하루가 어떻게 시작되는지 몰랐던 날들은

기억 속에서 걸어 나와 유리창을 서성이고

시간을 세고 있는 그녀는

눈동자가 뿌옇게 닳고 있다

생활이 품목으로 떠 있는 공간에서

그녀의 시간이 박제되고 있다

정거장이 깨어날 때까지 한 세기가 왔다 간다

김화숙 서울 금천구청 교육지원과 평생학습팀장

김화숙 (서울 금천구청 교육지원과 평생학습팀장)

제19회 공무원문예대전 동상 수상작

2018-05-14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