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국 저출산의 원인 “독신자 증가 탓”

권익위 ‘국민생각함’ 온라인 설문

결혼이민자 26% 기초수급 권리 소외

‘다문화가족정책 실태’ 감사

지진 관측 7초 내 경보…최대 10초 당긴다

행안부 지진방재 개선대책

국가직은 빈출 내용·지방직은 지역현안 정리…공직자로서 ‘상황별 대처법’도 미리 준비해야

면접 전 이것만은 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공무원 9급 공개경쟁채용 필기시험 합격자 6874명이 지난 6일 확정됐다. 응시생들은 국가공무원이 되기 위한 ‘면접시험’이라는 딱 하나의 관문만 남겨 두고 있다. 서울신문은 13일 공무원시험 전문학원인 공단기의 도움을 받아 9급 공채 면접시험 대비법을 알아봤다.


공단기에서 공무원 면접 대비법을 가르치는 이진우 강사는 “같은 9급이어도 전국이냐 지역이냐에 따라 면접 대비법이 조금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 강사는 “국가직의 경우 본인이 작성한 ‘자기기술서’를 바탕으로 한 질문에 대비하려면 이를 구체적으로 정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기기술서를 제외한 추가 경험도 같이 정리하면서 신상질문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매년 빈출되는 내용을 중심으로 정리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지방직에 대해서는 “대부분 지역에서 사전에 ‘자기소개서’를 등록한다”면서 “지자체별로 별도 기입목차를 제시하므로 이에 맞는 경험을 정리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는 “자기소개서에 기반한 개인 신상 질문이 주를 이루지만, 지방직 특성상 자신이 지원한 지역의 현안도 물어보기 때문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강사는 “국가직은 응시 직렬에 따른 대비 역시 필요하다”면서 “해당 직렬과 관련된 주요 용어·사업도 정리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그는 “지방직은 특정 영역에 치우쳐서 준비하면 안 된다”면서 “지원한 지역의 일자리·관광·문화·복지 등 세부 분야별 핵심 사업을 위주로 정리하면 된다”고 말했다.

공직자로서 ‘공직가치’에 대한 정리도 필수다. 이 강사는 “공직자 관련 규정을 수집하고서 이를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면접관들이 이미 공직자가 됐다고 가정한 질문을 한다”면서 “공무원으로서 맞닥뜨릴 수 있는 여러 상황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미리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직자 행위규범은 ‘규정’이나 ‘지침’이 있으므로 이를 활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만약 없거나 미흡하면 ‘조직 내에서 일반적으로 인정되는 합리적 관례’를 참고하면 된다고 그는 조언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05-14 3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금실 전 장관이 제천에 뜬 이유는

대한민국 최초 여성 법무부 장관이후삼 민주당 후보 지원 사격강금실, 2016년에도 후원회장 맡아2003년 참여정부에서 최초의 여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쁜 엄마 대신 ‘마마식당’

관악, 결식 우려 아동 저녁 밥상

길 잃은 취준생들의 ‘쉼표’ 되다

송파, 일자리카페 5곳 오픈

가방안전덮개로 안심 등하굣길

강서, 초교 9곳 시범학교 선정

민원 처리 ‘일사천리’

종로, 문자 알림 서비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