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 아닌 노동자인데… 때리면서 일 시키는 사장님 나빠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21> 불법체류자 양산 고용허가제

[관가 블로그] 한날한시에 사용자단체 찾은 장·차관

고용부, 최저임금·고용난 타개 부심…태안·ILO 등 노동이슈도 불거져

[퍼블릭 詩IN] 천장(天葬)*

제19회 공무원문예대전 입선 수상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은 개를 따라간다



망자의 마지막 길은 높고 가파른

산이다

끝없는 협곡 사이를 숨차게 빠져나온 바람이

더 가벼워질 것 없는 몸을 떠민다

지쳐 늘어진 개의 혀가

황사로 가득 찬 산 정상의 적멸을 핥고

늙은 독수리의 허기가 빠르게

그의 생애를 더듬는다

어기찼던 삶의 기억이 이울어지는

순간 풀썩 황량한 초원에

흙먼지가 잠시 일었다 가라앉는다

오직 바람만이 살과 뼈를 바르는 시간

비로소 영혼도 씻기고 있다

잘 벼린 칼로 베어 던져진 살점들은

영혼을 하늘로 인도할 독수리의

몫이다

새의 깃털보다 가벼워진 영혼은

초원을 떠도는 바람의 순례자가

될 것이다

겨울이면 세찬 눈보라를 흩날리고

봄이면 홀씨 되어 꽃을 피우고

지우면서

초원이 바다가 되는 긴 시간을 지날 것이다

뼈를 태운 연기가 영혼을 배웅한다

바람만 남았을 뿐 순례자에게 길을 안내하던

별자리마저 우주의 먼지가 되었을

어느 날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될 인연 하나.

*시체 처리를 조류에게 맡기는 티베트의 전통 장례식법. 조장(鳥葬)이라고도 함.

이정철(영광경찰서 읍내지구대 경위)

이정철(영광경찰서 읍내지구대 경위)

2018-05-21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성고 학생에 “친구 죽었는데 기분 어떤가”

“친구가 죽었는데 기분 어떤가” 질문하기도“대성고 학생 아니면 학생증 보여달라” 요구“피해 학생반 주소록 달라” 상식 밖…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도올이 그리고 종로구청장이 펼친 ‘국학 보물서

김영종 구청장, 17번째 공공도서관 개관

동대문, 출산지원금 얼마나 빵빵해지게요~

첫째아이도 10만원… 둘째~넷째 2배로

인정받은 ‘에코 양천’

환경硏 평가 종합대상 등 3개 부문 수상

관악 ‘한·중·일 지방정부 교류회의’ 자매우호도시 우수협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후허하오터시와 활발한 교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