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 공무원 재취업 83% 승인… 공정했나

힘센 기재부·권익위 출신은 100% 통과

개통 앞둔 동백대교 “관리 일원화” 목청

10년 만에 완공… 연말 개통 예정

월 10만원 아동수당…서류 최대 132건 필요

100건 넘게 제출한 가정 전국에 5곳

[퍼블릭 詩IN] 천장(天葬)*

제19회 공무원문예대전 입선 수상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은 개를 따라간다



망자의 마지막 길은 높고 가파른

산이다

끝없는 협곡 사이를 숨차게 빠져나온 바람이

더 가벼워질 것 없는 몸을 떠민다

지쳐 늘어진 개의 혀가

황사로 가득 찬 산 정상의 적멸을 핥고

늙은 독수리의 허기가 빠르게

그의 생애를 더듬는다

어기찼던 삶의 기억이 이울어지는

순간 풀썩 황량한 초원에

흙먼지가 잠시 일었다 가라앉는다

오직 바람만이 살과 뼈를 바르는 시간

비로소 영혼도 씻기고 있다

잘 벼린 칼로 베어 던져진 살점들은

영혼을 하늘로 인도할 독수리의

몫이다

새의 깃털보다 가벼워진 영혼은

초원을 떠도는 바람의 순례자가

될 것이다

겨울이면 세찬 눈보라를 흩날리고

봄이면 홀씨 되어 꽃을 피우고

지우면서

초원이 바다가 되는 긴 시간을 지날 것이다

뼈를 태운 연기가 영혼을 배웅한다

바람만 남았을 뿐 순례자에게 길을 안내하던

별자리마저 우주의 먼지가 되었을

어느 날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될 인연 하나.

*시체 처리를 조류에게 맡기는 티베트의 전통 장례식법. 조장(鳥葬)이라고도 함.

이정철(영광경찰서 읍내지구대 경위)

이정철(영광경찰서 읍내지구대 경위)

2018-05-21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숙 여사, 빌린 샤넬 입고 마크롱 여사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명품 브랜드 샤넬 재킷을 입고 15일(현지시각) 에마뉘엘 마크롱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성동, 실종아동 찾는 ‘사이렌 문자’ 울린다

전국 첫 전자행정시스템 연계…미아 발생 때 긴급 알림서비스

“용산 청년 일자리 기금 100억”

성장현 구청장 ‘구민공감 현장소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