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주 52시간 계도기간 연장 여부 연내 발표”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밝혀

고위공무원단 승진 심사때 女후보자 의무화

인사처 ‘균형인사지침’ 개정안 시행

폭염과 싸우는 장병들 “내무반이 시원해요”

기재부, 353억 편성해 軍 에어컨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모들 “건강 걱정 덜었다” 감사 인사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도 국방 의무를 수행해야 하는 장병들이 병영생활관에 보급된 에어컨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수백억원을 들여 에어컨 설치 예산을 편성했던 기획재정부 예산실에는 일선 군부대와 가족들한테서 고맙다는 인사가 이어진다.

2일 기재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병영생활관에 예산 275억원을 들여 에어컨 4만 362대, 올해는 군 간부 숙소에 78억원을 들여 에어컨 1만 7661대를 설치했다. 당시엔 올여름 최악의 폭염을 예상하진 못했지만 결과적으로 일선 군부대에서 폭염에 지친 장병들이 내무반에서 시원하게 쉴 수 있는 ‘신의 한 수’가 됐다.

기재부에 따르면 1함대 김모 상병은 “한여름에 훈련을 마치고 돌아와 시원하게 휴식할 수 있어 좋고, 무엇보다도 숙면에 도움이 돼 건강 관리를 잘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병사들의 복지를 위한 물품이 많이 보급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육군 8사단 한 간부는 “병사 부모들이 올해 여름은 유난히 더워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전기요금 부담 무서워서 에어컨도 잘 켜지 못하는 집보다 낫다고 말하는 것을 듣고 군에 대한 인식 개선에도 도움이 된 것 같아 흐뭇했다”고 말했다.

안일환 기재부 예산총괄심의관은 “일선 군 부대 반응이 폭발적이어서 오히려 당황스러울 정도”라며 “적기에 필요한 예산을 배정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에어컨 설치 예산 편성을 담당했던 기재부 국방예산과장 출신인 이상윤(현 산업경제과장)·이상영(현 산업정보예산과장) 과장은 “군의 요청도 있었지만 국회에서도 병사들의 건강과 체력 관리를 위해 에어컨을 시급히 설치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전해 와 예산실 내부 회의를 거쳐 모든 군 부대에 단계적으로 에어컨을 설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08-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육에 질렸다” 경찰에 자수한 남아공 남성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사람을 살해하고 인육을 먹은 혐의로 기소된 남성 2명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12일(현지시간) AFP통신은 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행정 따뜻한 복지·교육”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의 ‘구정 운영 5대 핵심전략과제’

도봉구 낡은 방공호의 변신

군부대 활용 체험·놀이 공간 조성

소원을 말해봐~ 마로니에 트리

종로, 레터링라이트박스·포토존 설치

관악산 안전사고 막아라

연주대능선·삼성산 446봉 난간 등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