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방학천 문화예술거리’ 지속가능발전 환경부 장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봉구가 시행한 방학천 문화예술거리 조성사업이 환경부 장관상을 받아 눈길을 끈다.

17일 도봉구에 따르면 지난 12~14일 충남 아산에서 열린 ‘2018 지속가능발전 전국대회’에서 도봉구는 ‘지속가능발전대상 환경부 장관상(우수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도봉동 대전차방호시설 공간재생사업(평화문화진지)’으로 전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환경부 장관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방학천 문화예술거리 조성사업은 30년 동안 카페형 술집거리로 유해지역이었던 곳을 민·관·학·경 협업을 통해 주민들을 위한 문화예술거리로 재생시킨 사업이다. 특히 2016년 1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약 1년 9개월에 걸쳐 유해업소 건물주를 직접 만나 설득하는 등 노력을 기울인 끝에 31개 유해업소가 모두 자발적으로 폐업하는 등 상생의 길을 찾았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동진 구청장은 “잇달아 장관상을 수상한 것은 협치와 지속가능 발전을 정착시키기 위해 민·관 협력을 이끌려 노력한 결과를 평가해준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지속가능 도시로서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 데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09-1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담당의사가 쓴 분노의

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피살 사건에 대해 국민적 공분이 폭발하는 가운데 당시 담당 의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