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한파 제로’ 노원

버스정류장에 가림막·온기의자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추위에 떨지 않도록 버스정류장 한파 가림막을 내년 3월까지 운영한다. 단순히 비닐로 엉성하게 만든 게 아니다. 4억 8000만원을 들여 안전과 편리함을 모두 감안했다.

서울 노원구가 설치한 버스정류소 한파 가림막 ‘노원 따숨 쉼터’에서 한 주민이 추위를 피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노원구 제공

한파 가림막 ‘노원 따숨 쉼터’는 현장 조사를 통해 주민들의 이용이 많은 버스정류소 87곳에 들어서 손님을 맞고 있다. 정류소 승차대에 설치해 별도 공간이 필요하지 않고 안전을 감안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한 면을 승차대에 고정시켰다. 또 버스 위치 확인 등 외부 시야 확보를 위해 나머지 3면을 단단하고 투명한 재질의 폴리카보네이트로 제작했다. 출입문은 바깥바람 유입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닫이 형태로 했다.

따숨 쉼터 87곳 가운데 동일로 버스 정류장 37곳엔 ‘온기의자’도 설치한다. 추위에 민감한 노약자 등을 위한 온기의자는 전기 조달이 쉽도록 버스 정보 안내단말기가 있는 곳에 설치해 온열을 제공한다. 따숨 쉼터 내부 온도는 외부보다 3~4℃ 높고, 체감온도는 5~10℃ 더 높아 따뜻하게 버스를 기다리며 추위를 피할 수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한겨울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버스를 기다리는 잠깐이라도 바람을 피할 수 있다면 마음까지도 따뜻해질 것”이라면서 “구민들의 작은 행복을 위한 사업을 꾸준히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12-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