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상 1542개 감소… 정부 정책 뒷걸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관가 블로그] ‘북핵정책과장’ 외교부 최후의 유리천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택배기사 90% 하루 10시간 이상 노동… 점심·휴식 겨우 3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도움 필요한 가정 찾아라… 마포 이웃사촌이 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시원 관리자·가스검침원 등 50여명…능동적이고 상시적 돌봄 체계 구축 나서

서울 마포구는 이웃 주민의 어려움을 상시적으로 살필 수 있는 능동적 발굴체계를 만들기 위해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인 ‘마포 이웃살피미’를 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어려운 이웃의 상황을 가까이에 사는 이웃이 직접 살피고 대응하는 사업이다. 공공기관으로부터 실질적 복지 지원을 받기 전 긴급한 위기상황 발생을 막고 원활하게 제도권 복지로 연결되도록 돕는다.

살피미는 무보수·명예직의 지역주민들로 동(洞)마다 50명 이상으로 이뤄진다. 지역에서 오래 거주하고 활동한 주민, 자원봉사자, 공동주택·고시원 관리자, 수도·가스 검침원, 동네상점, 병원, 약국,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 등이 어려운 이들을 발굴해 복지망에 연결해 주는 일을 한다. 구는 16개 동주민센터에서 온·오프라인을 통해 살피미를 모집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선제적이고 효율적으로 지역 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12-2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울시장 출마 “여성가산점 안 받고 실력

“지금은 남성·여성보다 일 잘하는 일꾼 필요” 정무부시장·구청장 등 서울행정 10년 경험 내일 부동산·세금 문제 등 입장 발표 예정 김종인 “文정부 비판보다 시민 마음 얻길”

“공공원룸 베란다는 주거인권… 국유지에 주택 공급”

쪽방촌 재개발하는 김영종 종로구청장

수험생 지원!… 광진, 고3 1인당 마스크 10장씩

학원·교습소 등 815곳도 16만장 전달 수능 당일 수험생 수송 상황실 운영

“장애인 배려·주민 편의 윈윈 복지관”

[현장 행정] 은평 2호 ‘우리장애인복지관’ 개관 최신 장비 시설로 장애인들 복지 향상 주민 편의시설 체력단련실·카페 갖춰 초기 주민들 반대 어려움 딛고 문열어 김미경 구청장 “장애인 행복한 삶 기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