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지역 이기주의 버리고 주민들 열정 토론·결정 내년 본격 도약의 해로”

이춘희 세종시장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춘조치원 프로젝트(도시재생사업)를 해 보니 시민들 수준이 높고 열기도 뜨거워 주민자치를 해도 되겠다 생각했죠.”

이춘희 세종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은 2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주민들이 지역 이기주의를 버리고 토론으로 시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결정을 하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종시를 자치분권 상징도시로 만들겠다는 생각은 전부터 했는데 그때 희망을 봤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이것은 시민이 결정하고 시에서 지원하는, 즉 참여 민주주의다. 공무원이 결정해 시행하는 것과 다르다”며 “올해가 제도를 마련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면 내년은 본격 추진하는 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주민과 전문가로 짜인 읍·면·동 심의위원회도 구성했다. 이 시장은 “시민이 사업이나 문제를 찾으면 전문가들이 해법을 찾는다. 토론을 벌여 실질적 의사결정을 하게 된다”고 했다.

 이 시장은 ‘직접 민주주의’ 성패의 관건은 주민들의 참여에 있다고 강조했다.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세종’을 선언하면서 마을 조직, 마을 재정, 마을 경제, 마을 계획, 마을 입법 등 마을의 권한을 강조한 이유다. 그는 “생업에 열중하느라 어려움이 있지만 일반 시민이 많이 참여해야 성공할 수 있다”며 “다행히 세종시는 다른 도시보다 열의와 열정이 대단하다. 그래서 매우 희망적이다”고 웃었다.

 이 시장은 “세종시는 ‘기득권이 없는 도시’다”며 “이에 맞게 시민 누구나 공평하게 시정에 참여하고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성공으로 이끄는 것은 참여 민주주의이고, 동마다 있는 복합커뮤니티센터가 그 광장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8-12-2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