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지역 이기주의 버리고 주민들 열정 토론·결정 내년 본격 도약의 해로”

이춘희 세종시장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춘조치원 프로젝트(도시재생사업)를 해 보니 시민들 수준이 높고 열기도 뜨거워 주민자치를 해도 되겠다 생각했죠.”

이춘희 세종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은 2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주민들이 지역 이기주의를 버리고 토론으로 시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결정을 하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종시를 자치분권 상징도시로 만들겠다는 생각은 전부터 했는데 그때 희망을 봤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이것은 시민이 결정하고 시에서 지원하는, 즉 참여 민주주의다. 공무원이 결정해 시행하는 것과 다르다”며 “올해가 제도를 마련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면 내년은 본격 추진하는 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주민과 전문가로 짜인 읍·면·동 심의위원회도 구성했다. 이 시장은 “시민이 사업이나 문제를 찾으면 전문가들이 해법을 찾는다. 토론을 벌여 실질적 의사결정을 하게 된다”고 했다.

 이 시장은 ‘직접 민주주의’ 성패의 관건은 주민들의 참여에 있다고 강조했다.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세종’을 선언하면서 마을 조직, 마을 재정, 마을 경제, 마을 계획, 마을 입법 등 마을의 권한을 강조한 이유다. 그는 “생업에 열중하느라 어려움이 있지만 일반 시민이 많이 참여해야 성공할 수 있다”며 “다행히 세종시는 다른 도시보다 열의와 열정이 대단하다. 그래서 매우 희망적이다”고 웃었다.

 이 시장은 “세종시는 ‘기득권이 없는 도시’다”며 “이에 맞게 시민 누구나 공평하게 시정에 참여하고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성공으로 이끄는 것은 참여 민주주의이고, 동마다 있는 복합커뮤니티센터가 그 광장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8-12-2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